본문 바로가기

조윤희3

드라마 <나인> VR 기술을 접목하여 새로운 띵작으로 탄생 <나인VR: 날 보러 와요>! 시간 여행을 통해 아홉 번 과거로 돌아가는 주인공. 선택의 기로에서 이전과 다른 선택을 하고, 새로운 삶을 살아갑니다. 드라마 에서 주인공이 겪는 일인데요. 최근 이 드라마가 가상현실(VR)로 재현됐습니다. 참가자들은 VR 헤드셋을 착용하고, 마치 실제 주인공이 된 것처럼 드라마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참가자의 선택에 따라 이야기가 조금씩 달라지는 이 작품, 어떻게 탄생되었을까요?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 출품된 는 드라마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스핀오프 작품입니다. 나인VR은 이머시브 VR 시어터(Immersive VR Theater, 관객 참여형 공연)로 구성됐습니다. ★ 스핀오프란? 오리지널 영화나 드라마를 바탕으로 새롭게 파생되어 나온 작품 두 명의 관객은 가상현실로 구현된 드라마 속 한.. 2019. 10. 16.
이제는 익숙한 판타지드라마! 언제부터 시작이었을까? 판타지 장르가 우리나라에서 사랑받기 시작한 것은 90년대 말부터 입니다. 연애소설, 문학작품과 달리 판타지는 시공간의 제한적 요소를 탈피한 스토리들을 담아내며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그러나 2000년대 초 이후 판타지에 대한 관심이 사라지는 듯하였는데요. 판타지 장르에 대해 식은 대중의 마음을 다시 사로잡았던 것은 한국 최초로 만든 판타지 드라마였습니다. 지금부터 우리나라의 첫 판타지 드라마를 짚어보고 대중이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분석해보겠습니다. 한국 최초 판타지 장르로 제작된 ‘태왕사신기’는 2007년 35.7%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습니다. 또한, 드라마의 판타지 장르 제작이라는 획기적인 시도와 430억 원의큰 제작비로도 방영 전부터 시청자, 제작자들에게 집중을 받았습니다. 이 드.. 2015. 2. 10.
이제는 웹에서 드라마를 본다! 드라마의 새로운 변신 <웹 드라마> 영화 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이제는 ‘임배우’라고 불리는 임시완이 주연을 맡았던 영화 을 기억하시나요? 영화 은 단순한 영화가 아닌 모바일로 즐기는 10분짜리 영화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았었는데요. 이런 시대의 흐름에 맞춰 드라마 역시, 웹과 모바일로 즐기는 10분 내외의 짧은 형식의 포맷으로 대중들에게 신선하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더욱 스마트해지고 편리해지는 세상 속에서 많은 사람들이 작은 스마트폰 하나로 출퇴근길의 지루함을 달래곤 하는데요. 이러한 상황에서 ‘웹 드라마’는 단지 포털 사이트 앱에 접속만 하면 되므로 접근이 쉽다는 점과, 러닝 타임이 짧다는 점에서 그 매력을 여과 없이 드러냅니다. 드라마의 새로운 변신인 ‘웹 드라마’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함께 알아볼까요? ◎ 러브 인 메모리 ▲사진.. 2014. 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