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과의사 봉달희3

<허준>부터 <굿 닥터>까지 한국 의학 드라마 다시보기 - 상편 최근 방영 중인 ‘굿 닥터’가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의학 드라마는 꾸준히 제작되며 한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 그 첫 시작은 1980년 방영된 '소망'이라는 드라마입니다. 두 번이나 의학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던 인물 허준까지 의학 드라마는 그 배경도 가지각색입니다. 한국 의학 드라마가 어떻게 발전하고 변화를 꾀해왔는지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오래 기억에 남은 작품 위주로 한국 의학 드라마를 추억해보려고 합니다. ◎ 1999년 11월 29일 ~ 2000년 6월 27일 MBC ‘허준’ 아버지와의 갈등으로 어머니와 집을 떠나게 된 허준은 어머니의 복통 때문에 찾아간 유의원에서 의술을 배우기로 결심합니다. 허준이 전염병에 걸린 환자의 고름을 입으로 직접 빨아서 환자를 살리는 스승의 모습을 보고 .. 2013. 10. 7.
한국드라마는 연애로 수렴한다? 한국드라마는 진화 중! 혹시 인터넷을 하면서 미국․일본․한국 국가별 의학․수사드라마의 특징을 아주 간단하고, 요점만 정리해 놓은 이 유머자료를 본 적 있나요? 국내드라마뿐만 아니라 해외드라마에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아마 공감하리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굉장히 공감하면서 웃었던 자료거든요. 미국․일본 드라마와 다른 한국드라마의 특징. 드라마 특유의 ‘로맨스’요소입니다. 이에 열광하는 사람도, 반면에 이를 식상해하는 사람도 있죠. 실제로 한국의 많은 의학․수사드라마에는 로맨스가 있어요. 주인공들이 의사건 경찰이건 검사건 간에 그들은 연애합니다. 하지만 요즘은 ‘연애’이전에 각 드라마의 색깔을 더 부각한 드라마가 많습니다. 연애로만 수렴하던 한국드라마, 지금 발전하고 있습니다. 2000년대 후반부터 의학드라마가 참 많았습니다. 하.. 2012. 7. 9.
한국 드라마의 공통분모, 사랑학개론? 사랑, 사랑, 사랑. 국문학도의 입장에서 보기에, '사랑'이라는 말은 꽤나 어감이 좋은 단어입니다. 그러나 이런 음운론적 설명은 제쳐두고, 사랑이라는 존재 자체만 바라봅시다. 대체 사랑이란 것이 무엇일까요? 질문을 되새길수록 그 존재의 본질이 모호해지는 것이 사랑입니다. 사랑에 대해서, 기호학자 롤랑 바르트는 이렇게 표현하기도 합니다. "사랑은 정의할 수 없고, 말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한국 드라마에서는 마치 '사랑학개론'이라는 전공 수업을 들려주듯이, 끊임없이 사랑에 대해서 정의를 내리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우리 드라마의 공통분모, 사랑에 대해서 어떤 이야기들이 존재했을까요? 기이한 스토리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 왼쪽 상단부터 차례대로, 먼저, 현대의 한국인들에게는 일어나기 힘들 .. 2011. 5.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