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안체어샷2

음악을 오롯이 담는 그릇, 음반의 매력을 조명하다 '쌍팔년도' 쌍문동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 에서는 극 중 등장인물의 마음을 전달하는 장치로 '카세트테이프'가 여러 번 등장합니다. 4회에서는 선우(고경표 분)가 자신의 독서실 서랍에 들어있는 카세트테이프를 보며 누가 선물했을지 궁금해하고, 6회에서는 좋아하는 덕선(혜리 분)에게서 카세트 테이프를 선물 받은 택(박보검 분)이 워크맨을 들고 끙끙대면서 음악을 듣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죠. 영화 중 1994년의 서연(수지 분)은 호감 있는 승민(이제훈 분)에게 CD 플레이어에 연결된 이어폰 한쪽을 꽂아주고, 두 사람의 귀에는 김동률의 음악이 울려 퍼집니다. 이렇게 각기 다른 시대상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와 영화에서 볼 수 있듯이, 음악을 담은 매체는 시대별로 달라졌는데요. 턴테이블로 작동되던 LP.. 2016. 1. 25.
2015 SXSW, 개성 넘치는 한국 뮤지션들이 뜬다! SXSW(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SXSW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열리는 행사입니다. 2015년 SXSW는 인터랙티브(3월 13일-17일), 음악(3월 17일-22일), 그리고 영화(3월 13일-21일) 이렇게 세 분야로 나누어 진행되는데요. 특히 음악의 경우 '북미 최대의 음악 페스티벌'로 손꼽히고 있으며, LA타임즈는 '이번 주, 미국에서 이보다 더 훌륭한 라이브 음악을 위한 곳은 없다'고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전 세계 뮤지션들이 모두 모여서 각자의 음악을 선보이는 곳에 한국 뮤지션이 빠질 수는 없겠죠! 2007년 SXSW에 YB와 서울전자음악단이 처음 무대를 선보인 이후, 해마다 많은 한국 뮤지션들이 참여하고 있는데요. 2015년 SXSW K-POP 쇼케이스에는.. 2015. 3.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