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세계3

카리스마 있는 여자가 대세! 느와르 영화에서 여성의 이미지 지난 4월에 개봉한 영화 (감독: 한준희)과 ‘하드보일드멜로’라는 새로운 장르의 영화 (감독 : 오승운)이 칸영화제의 여러 외신들에게 호평 받고 있습니다. 은 비평가 주간에 초청되기도 했었죠. 샤를 테송 비평가 주간 위원장은 을 기존 범죄영화 틀을 여성으로 바꿔 이끌어 간 점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하네요. 한준희 감독은 지난 17일 오후에 열린 '한국영화의 밤'에서 가장 바쁜 사람 중 한 명이었다고 합니다. 하나 더, 영화 은 상을 거머쥐진 못했지만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되었는데요. 칸영화제 공식 일간지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한국만의 어둡고 스타일리시한 톤이 독특하다"며 매혹적인 화면연출에 대해 칭찬했다고 합니다. 은 국내에서 오는 29일 개봉 예정인 작품입니다. ‘칸의 여왕’ 전도연이 주연을 .. 2015. 5. 28.
한국 영화에 불어온 느와르의 바람 - 2014년 개봉한 느와르 영화들 느와르, 라고 하면 생소해하실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미 마니아층에는 잘 알려진 장르이고 한 번쯤 들어보셨을 분들도 계시겠으나 지금까지 영화계에서 비슷한 장르인 조폭물이나 범죄물보다 우리나라에서 많이 제작되지 않았던 장르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2013년 개봉한 영화 가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의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한 이후, 우리나라에서도 느와르 장르의 영화가 속속들이 개봉하고 있습니다. 이쯤에서 궁금해지실지 모르겠습니다. 영화 제작자, 그리고 관객들에게 느와르가 어필하는 매력이 무엇인지 말입니다. 통칭 ‘느와르’는 19세기 프랑스에서 영국의 고딕 소설을 칭하던 것에서 그 어원이 유래합니다. 느와르가 영화의 한 관습적 특징이나 장르를 칭하게 된 것은 1940~1.. 2014. 7. 30.
쌀쌀한 가을엔 이런 영화가 보고싶다! 봄날엔 가슴을 간질이는 풋풋한 로맨스 영화가, 더운 여름엔 등줄기를 서늘하게 할 공포 영화가, 추운 겨울엔 따뜻한 드라마 장르의 영화가 제격이죠. 그렇다면 가을엔 어떤 영화가 어울릴까요? ◎ 달콤하지만 쌉싸래한 로맨스영화 가을하면 생각나는 영화가 뭐가 있냐고 물었을 때, 아마 많은 사람들이 이 두 영화를 뽑을 것 같은데요. 과 는 각자 특유의 감성과 감각으로 아직까지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2 영화 스틸컷 갑작스런 비에 겉옷을 나누어 걸치고 길을 나서는 장면으로 유명한 은 한국 멜로의 대표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극 중 지혜는 좋아하는 동아리 선배에게, 선배를 좋아하는 친구의 부탁으로 연애편지를 대필하게 됩니다. 좋아하는 마음과 죄책감이 동시에 휘몰아쳐 갈피를 못 잡고 있을 .. 2013.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