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노우캣2

창작의 영역을 엿보는 독자들, ‘보는’ 만화에서 ‘직접 만드는’ 만화로 글|김지혜 (에이코믹스 기자) 만화 독자들이 달라지고 있다. 오프라인 만화 잡지가 대세였던 시절, 기껏해야 ‘독자 엽서’를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었던 그들은 디지털만화 시대의 개막과 함께 제2의 창작자로 신분이 상승하고 있다. 작가 주도의 ‘독자 참여형 웹툰’부터 아예 독자 자신이 스토리를 만드는 ‘인터랙툰’까지, 창작의 영역을 엿보기 시작한 독자들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본다. 웹툰이 등장한 지 어느덧 10년이 훌쩍 넘어가고 있다. 인쇄출판 시장의 쇠락과 대여점의 창궐로 몸살을 앓던 만화계는 웹툰이라는 지각변동을 겪고 극적인 환골탈태에 성공했다. 2015년에는 웹툰 시장 규모가 3천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 웹툰이 소설, 드라마, 영화 등 거의 모든 미디어 콘텐츠의 텃밭으로 자리 잡고 있기 때.. 2014. 12. 23.
일상의 코미디를 애니메이션으로 만나다. "제 1회 애니마니아 영화제"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 고물가, 경쟁시대에 살고 있으면 "아~ 일상이 팍~팍~하다" 와 같은 생각이 많이 듭니다. 그렇게 일상이 팍~팍~하게 느껴질 때 즐겁게 웃으면서 굳어진 몸과 마음을 풀고 싶어 TV 코미디 프로를 보거나 영화관, 공연장을 찾아가게 되는데요. 팍팍한 일상에 웃음활력소를 준다고 내걸은 영화제가 한국만화박물관에서 개최 중이라고 하여 상상발전소에서 급히 출동했습니다. (상상발전소 블로그에서 자주 소개되었던 장소인 한국만화박물관, 언제가도 친숙하네요^^) 오늘 상상발전소에서 소개하는 특별한 영화제는 일상에 코미디와 만나는 "애니마니아 영화제"입니다. 영화제는 2월 23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되었는데요. 세계 유수의 애니메이션을 일반 시민들과 함께 관람해 애니메이션을 통해 표현되는 '일상의 코미.. 2012. 2.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