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24

'콘텐츠, 경계를 넓히다' BCWW 2017 생생 현장 스케치!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아시아 주요 방송영상 콘텐츠 마켓인 국제방송영상견본시(BCWW 2017)가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됐습니다. 올해 17회째를 맞은 BCWW2017는 해마다 큰 성장세를 보여 대한민국 방송영상 콘텐츠 수출을 이끌어왔는데요. 특히 '콘텐츠, 경계를 넓히다'를 주제로 개최된 올해는 방송영상콘텐츠의 범위를 '방송포맷'까지 확장하며, 글로벌 포맷마켓(BCWW FORMATS 2017)을 처음으로 열어 국내외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 뜨거웠던 현장의 열기를 블로그 포스팅으로 소개해 드립니다. 또 하나의 한류가 기대되는 ‘포맷 비즈니스’를 아시나요? 먼저 개막식에 앞서 공식 기자간담회가 진행되었습니다. 배우이자 제작.. 2017. 9. 7.
돌아가고 싶은 그때가 있나요? 시간을 넘은 '타임슬립' 속으로 어느새 2016년이 단 열흘도 남지 않았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올해를 어떻게 보내고 계신가요? 지나간 시간을 되짚어보면, 좋은 일도 나쁜 일도 후회스러운 일도 참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미 흘러간 2016년을 마무리하면서 다시 돌아가고 싶은 때가 있으신가요? 현실 속 우리의 소망처럼, 드라마와 영화 속 주인공들도 돌아가고 싶은 때가 있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타임슬립'이 드라마와 영화 속에서 어떻게 그려졌는지 살펴봅니다. 1. 간절함이 보내온 신호, (tvN,2016) ▲ 사진 1. 공식 포스터 올해 가장 성공한 케이블 채널 드라마를 꼽자면 이 드라마를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식덕'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 정도로 그 인기가 대단했는데요. 2015년의 형사 차수현(김혜수), 프로파일러 박해영(.. 2016. 12. 23.
한콘진, 美 LA서 ‘K-Story in America’ 개최 한콘진, 美 LA서 ‘K-Story in America’ 개최 ◆ , , 등 국내 우수 스토리 10개작 피칭◆ NBC 유니버설, HBO, 디즈니, 넷플릭스 등 할리우드 관계자 100여 명과 비즈니스 미팅◆ 美 진출용 스토리 기획 특강 및 현장방문·네트워킹 프로그램 진행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이 국내 우수 스토리의 성공적인 북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미국 인터콘티넨탈 로스앤젤레스 센추리 시티에서 오늘(2일, 현지시간) ‘K-Story in America'를 개최한다. □ 올해로 4회를 맞는 ‘K-Story in America‘는 한국 드라마와 영화, 웹툰 등 국내 원천 스토리를 북미 드라마·영화 제작사와 투자사 등에 소개하는 프로젝트 피칭 행사.. 2016. 11. 2.
콘텐츠 IP의 가능성을 보다! K' CONTENT STEPUP 최근 웹툰의 드라마화, 소설의 영화화와 같이 문화 산업의 여러 분야에서 콘텐츠의 OMSU (One Source Multi Use) 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주목받고 있는 것이 있는데요, 바로 IP (지적 재산권) 입니다. IP의 중요성과 무한한 가능성, K' CONTENT STEPUP에서 확인하세요! 2016. 6. 22.
한국 TV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바람이 분다! 최근 방학시즌을 맞아 많은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품이 사랑받으며 때아닌 애니메이션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극장판 애니메이션에서 시작된 애니메이션 열풍을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이 브라운관을 통해 이어간다고 하는데요. 브라운관을 통해 사랑받을 TV 애니메이션 중 웹툰을 원작으로 한 ‘틸리네 가족’, 안동 지역 콘텐츠에서 태어난 ‘엄마 까투리’, 그리고 CJ E&M 애니메이션 사업부의 첫 출범 작인 ‘로봇 트레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사진1 '틸리네 가족' 포스터 ‘Tilly the spiky hands'는 현재 네이버 베스트도전 만화에서 작가 kishnepia가 연재 중인 웹툰입니다. 작품은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괴담의 주인공이 되는 것이 꿈인 틸리와 그 가족들의 일상을 담고 있는데요. 이 작품은 흑백.. 2015. 2. 27.
한국과 일본의 충견-백구와 하치의 이야기 일본 동경 시부야. 아침부터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사람들이 붐비는 시부야 역에 자신의 자리를 그대로 지키고 있는 개가 있습니다. 개의 이름은 하치. 하치는 1924년, 우에노 교수가 기르기 시작한 강아지의 이름입니다. 하치는 우에노 교수를 배웅하거나 종종 시부야 역까지 마중을 나가곤 했습니다. 1925년 5월, 우에노 교수는 갑작스럽게 세상을 뜨게 됩니다. 오지 못하는 주인을 하치는 매일 시부야 역 앞에서 기다리고 또 기다립니다. 지금은 동상으로 그 자리를 계속 지키고 있는 충견 하치를 보고 있으면 떠오르는 또 한 마리의 개가 있습니다. 바로 한국을 대표하는 충견인 백구입니다. ▲ 사진1 시부야역에 위치한 하치코 동상 비슷한 듯 비슷하지 않은 비슷한 것 같은 하치와 백구. 이 두 마리의 개는 주인에 대한.. 2015. 2.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