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시세끼5

농사 예능이 던지는 가볍고도 진지한 물음표 갑작스레 TV 화면이 푸르러졌다. 비슷한 시기에 약속이라도 한 듯 우후죽순 농촌으로 돌아가는 예능들이 쏟아져 나왔기 때문이다. tvN이 선보인 두 편의 농사 예능 와 는 최근 각각 모내기철 편과 닭볶음탕 편을 마무리하며 다음 시즌을 준비 중이고, 지난 5월 KBS가 선보일 파일럿 예능 또한 정규편성 여부를 가늠 중이다. 만약 가 동물 학대라는 논란을 이겨내고 다음 시즌 편성에 성공하고 또한 호평을 기반으로 정규편성 된다면, 농사 예능도 명실공히 새 시대의 트랜드로 자리 잡았다고 말할 수 있으리라. - 글.이승한(칼럼니스트) TV 예능 프로그램이 농사를 짓는 기획을 선보인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과거 MBC 2018. 9. 10.
HOT한 예능과 스타 PD ▲표지 나영석 PD삼시세끼 열풍, 다둥이 열풍, 먹방·쿡방 열풍 등 2015년의 수많은 열풍은 예능에서부터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2015년도 1분기 예능은 뜨거웠습니다. 예능은 가장 트렌디한 방송 장르로써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이는 다양한 소재와 방식을 표현할 수 있는 장르로 시청자들과 빠르게 소통을 해야 하며 그들의 반응을 빠르게 흡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방송의 성공 여부는 시청률로 알 수 있습니다. 시청률은 기획,제작이 잘되었다는 객관적인 지표로써 콘텐츠의 성공 여부를 실질적으로 보여줍니다. 특히 예능이라는 장르는 이를 가장 잘 반영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드라마의 경우, 기획의 성공과 시청률이 반드시 비례하지는 않습니다. 예컨대 , 등의 시청률은 10%를 웃돌았으나 .. 2015. 4. 27.
2015년에도 ‘먹방’은 계속된다! 의식주(衣食住)는 생활하는데 언제나 필요한 3가지입니다. 그중에서도 ‘식(食)’, 먹는 것이 언제나 대중의 관심을 받으며 많은 이슈를 만들어 왔습니다. 브라운관에서도 음식을 먹는 방송, 이른바 ‘먹방’이 대세인데요. 맛있게 잘 먹는 먹방계의 아이콘들 그리고 진화하고 있는 ‘먹방’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사진1 하정우를 먹방의 아이콘으로 만든 영화 먹방의 원조라 하면 누가 뭐래도 배우 하정우일 것입니다. 실감 나는 먹는 연기로 브라운관을 평정한 하정우는 영화 , 부터 최근 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먹방을 보여주며 먹방의 대중화를 이끌었습니다. 그는 SBS 에 출연하여 “많은 배우가 먹고 씹다가 뱉을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저는 먹습니다. 먹는 연기는 ‘먹어야’ 맞는 것입니다.”라고 밝히며 먹방의 비결을 전.. 2015. 2. 24.
스핀오프(spin-off)의 세계 : 더 이상 주인공만이 주인공이 아니다! 지난 연말, 전국 직장인들의 마음을 흔들었던 드라마 을 기억하시나요? 사회적으로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내내 화제가 되었던 은 종영 후에 그 기세를 이어 을 제작하여 팬들에게 깨알 웃음을 선사했는데요. 과 같은 작품을 의 스핀오프(spin-off) 작품이라고 합니다. ▲ 사진1 드라마 의 스핀오프 작품 스핀오프란 본래의 작품에서 파생된 작품을 일컫는 말입니다. 흔히 스핀오프를 이르는 단어로는 '번외', '외전', '패러디' 등이 있습니다. 원래 스토리에서 주인공이었던 인물이 아니라, 조연 격으로 등장했던 인물이 새로 주인공으로서 등장하여 주 흐름을 끌어간다든가, 스토리의 구조는 비슷하지만 등장하는 인물들이 기존과 다른 경우 등이 스핀오프에 해당합니다. 그렇기에 사실상 스토리가 존재하는 창작물이라면 드라마.. 2015. 2. 16.
주연보다 빛나는 조연, 우리 시대 '신 스틸러' “바다 수영은 음~파!음~파! 이것만 기억하면 되는겨, 등신마냥 파~음! 파~음! 하면 바로 뒤지는겨!” 이 대사를 알고 계신가요? 바로 영화 에서 철봉 역을 맡은 배우 유해진의 대사입니다. 배우 손예진, 김남길 등 주연들의 명품 연기도 빠질 수 없겠지만, 영화 은 유해진과 같은 ‘명품조연’들의 주연 못지않은 활약을 통해 860만을 동원할 수 있었습니다. 이들의 활약에 힘입어 역대 국내 박스오피스 16위에 랭크되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최근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주연뿐만 아니라 조연들의 역할이 두드러지고 있는데요. 이러한 명품조연들을 우리는 ‘신 스틸러(scene stealer)’라고 부릅니다. ▲ 사진1 에서 '철봉'역의 배우 유해진 신 스틸러를 직역하면 ‘장면을 훔치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즉, 영화나.. 2015. 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