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여여행2

<문화원형을 찾아서>옛 백제를 추억하는 부여의 이야기를 듣다. 세 번째 이야기 백제의 찬란한 얼굴 – 국립부여박물관 ▲사진2 국립부여박물관의 전경 부여읍 동남리에 1929년 설립된 국립부여박물관이 있습니다. 이곳은 충남지역 특히 사비백제의 고고, 미술 관련 유물 1만 5000여 점이 소장되어 있으며, 그 중 1000여 점은 전시되어 있습니다. ▲사진3,4 야외전시 유물 국립부여박물관은 들어서는 순간부터 이미 전시의 시작입니다. 입구에서 전시관으로 가는 길은 가파르지 않은 경사로 점차 상승합니다. 그 길의 주변에는 갖가지 나무와 꽃들과 어우러진 석조물들이 아기자기하게 전시되어 있어 발걸음을 한 번쯤 멈추게 합니다. 저는 곳곳에 있는 정겨운 원두막에 걸터앉아 백제유물의 새로운 안식처가 주는 분위기를 느꼈습니다. 그리고 부는 바람을 타고 들려오는 백제의 노래 소리를 들었습니다. ▲사진5.. 2013. 12. 10.
<문화원형을 찾아서>옛 백제를 추억하는 부여의 이야기를 듣다. 두 번째 이야기 꽃처럼 쓰러져간 슬픈 바위 - 낙화암과 고란사 부여읍 쌍북리에 아담하게 솟은 부소산이 있습니다. 서쪽으로 백마강을 끼고 있는 부소산은 산이라고 하기보다는 언덕이라고 할 만큼 낮은 산입니다. 하지만 정상에 올라가 주변의 경관을 둘러보면 아름다운 풍경에 눈길을 빼앗기는 곳입니다. 일찍이 익산 출신의 문학인 이병기 선생은 1929년 발표한 라는 제목의 수필에서 그 풍경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천송이, 만송이, 꽃밭 속 같은 주위에 있는 여러 산들은 오로지 부소산 하나만을 위해 생긴 듯하고, 경주같이 주위 장산들에게 위압 받는 일도 없고, 한양같이 에워싼 산협도 아니고, 평양같이 헤벌어진 데도 없이…' ▲사진2 부소산성 입구 부소산은 백제의 처연한 역사가 서린 곳이지만 지금은 따사로운 햇살과 초록으로 물들어 생.. 2013. 12.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