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VR) 접목한 국산게임,

중국 대륙 넘본다!

 

문체부·한콘진·SBA, 아시아 대표 게임 콘텐츠 마켓 차이나조이 2016’에서 한국공동관 운영

29일 스튜디오도마·누리웍스·비주얼다트와 글로벌 게임 관련 기업 간 MOU 및 계약 체결식 진행

차세대 성장 동력원 VR·게임 융복합 콘텐츠 수출 적극 지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서울산업진흥원(SBA·대표 주형철)과 함께 국내 강소 게임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돕기 위해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차이나조이 2016(ChinaJoy 2016, 이하 차이나조이)’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하고 게임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한국공동관에는 드래곤플라이 제페토 펄어비스 35개의 국내 강소 게임기업이 참가해 게임 수출상담 및 투자유치 등 다양한 비즈니스 활동을 펼친다. 특히, 올해에는 게임 콘텐츠에 가상현실(VR) 기술을 접목시킨 VR 게임 콘텐츠 기업인 디이씨코리아 비주얼다트 엘케이컨버전스 매니아마인드 등이 참가해 행사장을 찾은 해외 바이어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참가기업들의 상세한 정보를 담은 온·오프라인 디렉토리 북을 제작하고 그동안 지속적으로 구축해 온 해외바이어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해 홍보활동을 펼치는 등 참가기업들의 비즈매칭 확대를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또한 올해에는 차이나조이 마켓 정보 및 시장 트렌드 분석과 주요 바이어 정보가 포함된 글로벌 마켓 심층 분석 리포트를 참가기업들에게 미리 제공하는 등 참가기업을 위한 사전 지원도 대폭 강화했다.

 

특히 29일에는 누리웍스(Nuri Works)와 글로벌 퍼블리싱 기업 간의 MOU 체결식을 시작으로 스튜디오도마(Studio Doma)와 비주얼다트(Visual Dart) 등이 중국 메이저 게임 제작·서비스 기업과 차례로 MOU 및 계약 체결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차이나조이 기간 중 한국공동관과 연계해 열리는 8회 한·중 게임 문화축제에서는 참가기업들의 게임 원화(原畫)와 게임 속 캐릭터들의 의상을 전시하는 한·중 게임홍보관이 운영된다. 이외에도 월드 모바일게임 엑스포 & 컨퍼런스(WMGC)’게임 개발자 컨퍼런스(CGDC)’ 등 다양한 주제의 부대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이번 차이나조이 한국공동관은 특히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부각되는 VR과 게임의 융복합 콘텐츠 기업들이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는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했다행사 후에도 참가업체들이 중국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콘텐츠진흥원 해외사업진흥단 정철우 주임(061.900.6225)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