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대비 36% 증가한 6,000만 달러 비즈매칭 성과

한콘진, '캐릭터·라이선싱 페어 2016' 성료

 

13일부터 5일간 전년 대비 56% 증가한 125천여 명 관람객 찾아

국내 314개 기업 및 기관, 1078개 부스 운영역대 최대 규모

1,204건의 비즈매칭 통한 상담금액 6천만 달러 달성전년 대비 36% 상승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원장 송성각)과 코엑스(COEX·대표 변보경)가 공동 주관한 캐릭터·라이선싱 페어 2016(이하 캐릭터 페어)’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13일부터 5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총 314개 기업기관이 참가하고 2,900명에 달하는 국내외 바이어가 방문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 행사에는 넷플릭스·락앤락·롯데제과·현대백화점 등 국내외 빅 바이어들이 대거 참가해 참가사들 간의 현장 비즈매칭 상담 건수가 총 1,204여건에 이르렀고, 총 상담금액은 전년 대비 36% 증가한 약 6,000만 달러에 달했다. 특히, 영실업은 세계적인 생활용품 전문매장 다이소와 올 8월부터 캐릭터 상품 중심의 제품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신규 프로젝트와 캐릭터 제품을 소개하는 사업설명회에 참가한 국내 기업들도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사업설명회를 참관한 악셀 마케팅(Axxel Marketing), 걸리버(Guliver) 등 세계 굴지의 기업들과 계약이 논의되고 있어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번 행사에는 국내 캐릭터산업의 발전과 글로벌 진출을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이 함께 하는 자리도 마련되었다. 14일 열린 라이선싱 마스터 클래스에는 중국의 콘텐츠 기업 관계자들과 일본의 <헬로키티> 창작자 시미즈 유코, 미국의 폴프랭크(사반브랜드) 부사장이 각각 연사로 나서 캐릭터 융복합 관련 주요 이슈 및 글로벌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한창완 세종대 교수가 진행한 대한민국 캐릭터 변천사 연구발표회에서는 국내 최초로 지난 30년간의 대한민국 캐릭터산업 변천사를 다양한 변인에 따라 연구, 분석하고 캐릭터산업의 미래 비전을 제시해 참석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해당 연구결과의 전시는 캐릭터 페어의 주관기관인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특별관 ‘K-캐릭토리움에서 진행됐다. 홍길동부터 카카오 프렌즈까지 국내 캐릭터의 변천사를 일목요연하게 나열하고, 대한민국 캐릭터산업 진흥을 위한 정부의 노력과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게 구성됐다. 또한, 관련된 다양한 교육 이벤트를 진행해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유익한 시간을 제공했다.

 

이밖에 캐릭터산업의 최신 트렌드인 융복합을 화두로 문화창조융합벨트 cel 기업관등 다양한 부스가 구성됐다. 뮤지컬과 캐릭터의 콜라보레이션을 보여준 캣조르바를 비롯, 캐릭터 생활용품을 선보인 코스코이’, ‘꼬마해녀 몽니캐릭터로 제주은행과 라이선싱 계약을 체결한 아트피큐등은 식음료와 뷰티, 문화, 금융 등 다양한 분야와 접목해 무한 확장성을 지닌 캐릭터산업의 가치를 잘 보여줬다.

 

5일 간의 전시 기간 중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 수는 총 125천여 명으로 집계됐다. 기존의 영유아를 동반한 가족 단위 관람객은 물론 청소년과 성인들까지 행사장을 방문해 캐릭터 소비 세대가 확장되고 있는 트렌드를 방증했다.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키덜트&아트토이관은 피규어와 아트토이, 페이퍼토이 등 개성 있는 키덜트 캐릭터 상품을 찾는 이들로 행사 기간 내내 북적였다.

 

아마추어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 뉴웨이브존은 올해 아트마켓을 연상케 하는 부스 구성과 아기자기한 작품 전시로 역대 최고 흥행을 기록하며 역량 있는 신진작가들을 발굴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아 및 어린이들에게 가장 큰 인기를 끈 부스는 뽀롱뽀롱 뽀로로, 플라워링하트 등 인기 캐릭터를 다수 보유한 아이코닉스 터닝메카드 상품을 선보인 초이락콘텐츠팩토리 영실업 로이비주얼 대원 미디어 등 국내외 대표 캐릭터 기업들이 모인 기업 홍보관이었다. 각 기업들은 캐릭터 전시는 물론 소비자들이 직접 참여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그 밖에도 콘텐츠 산업 종사자의 역량 강화 및 기업 비즈니스 지원과 콘텐츠 개발 인재 발굴을 위한 LIMALicensing University는 물론 신규 캐릭터 사업에 진출한 기업들에게 전문가 멘토링을 통해 시장진출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오디션 전문가 및 파워블로거를 초청해 캐릭터 페어 참가업체의 콘텐츠 시장성과 기능, 디자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우수 콘텐츠 품평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운영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 캐릭터·라이선싱 페어의 상담성과와 관람객 수가 매년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며 국내 캐릭터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토종 캐릭터들이 세계 시장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