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게임쇼 지스타가 최근 매년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는 것 알고 계시죠?
지스타의 관람객과 비즈니스 계약이 폭발적으로 늘어난 터라
게임회사들도 지스타에 참가하기 위해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지스타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좀 더 빨리 서둘러야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지스타 2011 참가업체 설명회"에 찾아가 보았습니다.






지스타2011은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주관하는 행사입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부산광역시를 2011년~2012년 지스타 개최도시로 선정했는데
2009년~2010년의 지스타를 훌륭히 치룬 부산인지라 올해도 기대됩니다.

부산광역시는 2011년 WCG의 결승전 개최도시로도 선정되는 등
게임 문화를 발전시키려는 다양한 노력을 시도하는 곳입니다.






최근 3년간의 지스타 관련 그래프를 보니
지스타의 놀라운 실적을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비즈니스 계약이 급증한 것에 눈길이 갑니다.

관람객만 많아져 덩치만 커진건가 했더니 이런 내실도 탄탄해졌군요.
그래서인지 "지스타 참가업체 설명회"에 많은 게임회사 관계자가 찾아왔습니다.






아까 말씀드린대로 지스타2011은 부산에서 개최되는데 올해는 벡스코 이외에
부산국제영화제를 위해 올해 완공되는 두레라움도 지스타에서 활용할 계획입니다.
두레라움은 벡스코에서 걸어가도 될 거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2011년 지스타는 11월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개최됩니다.






지스타2011에 등장할 대작 게임도 벌써부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 & 소울>,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에이지>,
한게임의 <킹덤언더파이어2>와 <프로젝트R1>,
블리자드의 <디아블로III>와 <스타크래프트2: 군단의 심장>이
2011년 지스타에서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비디오 게임도 소니는 신작 휴대용게임기인 NGP가 출시될 시기이고
마이크로소프트는 비장의 숨겨둔 개발 신작을 감추고 있어
올해 지스타2011에서 격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외에 게임을 수출하는 B2B도 매우 뜨겁습니다.
지스타에서의 계약 실적이 좋아 더욱 더 많은 해외 바이어가 참석할 예정이며
올해는 동경게임쇼, 차이나조이와 지스타 사이에 교류가 이루어질 계획이라
새로운 모습의 지스타를 만날 수 있게 됩니다.






지스타는 기본으로 제공하는 조립 부스의 디자인이 멋진 것으로도 인정받고 있죠.
참가업체가 부스 디자인과 설치를 따로 해야 하는
독립부스의 경우 66만원이고
지스타 운영국이 부스를 설치해주는 경우 88만원입니다.






22만원의 금액 차이로 독립부스에서 신경써야 할 것을
모두 처리해주는 터라 소규모 회사는 이를 신청하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보이네요.
물론 대형 게임 퍼블리셔의 경우 독특한 디자인으로 서로 부스를 뽐낼 것인지라
이들의 경쟁도 볼거리입니다.






그런데 참가 업체에게 지원하는 사항을 보니
거의 참가비만큼의 혜택을 지원하고 있네요.
항공비와 센템호텔 숙박비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할인 혜택이 있어서 이왕 지스타에 게임회사가 참관하러 갈 거면
참관이 아니라 참가를 하는게 더 유리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게임회사와의 교류를 위한 부대행사만 해도 따로 참가하기 어려운데
참가의사를 밝히면 자유롭게 부대행사에 참여 가능합니다.






지스타에 참여하려는 회사는 지스타 홈페이지
www.gstar.or.kr에서 6월 15일부터 신청이 가능하니 참고하세요.
올해 지스타에서도 다양한 게임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많은 게임회사들을 부산에서 만나볼 수 있으면 합니다.
11월이 기대되네요!









글 ⓒ 한국콘텐츠진흥원 블로그기자단 / 신종현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