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게임 수출 전망 여전히 밝다!

상상발전소/게임 2011. 5. 20. 09:09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한 게임 수출상담회(ITS GAME 2011 IN KOREA)가
지난 5월 16일부터 17일까지 2일간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개최되었는데요.

해외 수출 계약 가능액이 무려 5,053만 달러(약 580억원)로 집계되며 성공적으로 종료되었습니다.
이는 작년 동일 행사에 비하여 3배 이상의 성과입니다.


이번 게임 수출상담회에는 온라인·모바일·아케이드·보드게임 등 게임산업을 선도하는 국내외 228개社가 참가했으며, 특히 18개국의 77개 업체가 국산 게임 수입에 관심을 갖고 바이어(퍼블리셔)로 참가했습니다.

수출상담회 개최 결과 국내 게임 개발사, 솔루션 업체들의 수출상담은 1,080건에 달했으며, 국내 게임업체인 오로라게임즈, (주)대승인터컴, 젬블로, 생각투자(주)가 인도네시아, 일본, 미국, 독일로 수출계약을 현장에서 체결하는 등 국산 게임의 해외수출액이 약 5,053만 달러 규모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신흥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유럽지역 바이어들이 국산 게임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고, 게임 한류의 진원지인 아시아지역 바이어가 다수 참여했습니다. 실제로 전체 계약액의 90% 이상이 유럽과 아시아 지역 바이어들로부터 발생했다는군요.

아시아 시장의 경우 한국 게임의 판매수요가 점점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신생 중견 기업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그간 수출 강세를 보였던 온라인 게임 이외에 기타 플랫폼 게임 계약 실적도 예년에 비하여 두드러졌고, 유럽지역 보드게임 최대 바이어인 퀸게임즈(Queen Games GmbH)의 라지브 굽타(Rajive Gupta) 사장이 직접 행사에 참석하여 국내 보드게임 개발사와 직접 면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밖에 부대행사로 진행된 「3D&모바일 게임 시장의 현황과 전망」 세미나에서는 최신 게임 트랜드와 전망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했고, 환영 리셉션을 통해 국내외 참가 업체 간 보다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비즈니스 교류를 할 수 있도록 배려하여 참가업체들로부터 많은 호응이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http://koreancontent.kr/64 글을 참고하세요 ^^

세미나 강연자인 파커 컨설팅(Parker Consulting Ltd.) 대표 닉 파커(Nick Parker)씨는 과거 유럽지역 소니(Sony), 닌텐도(Nintendo), 아타리(Atari) 등 주요 게임업체의 간부였던 경험에서 기존의 게임 시장과 한국의 게임 시장을 비교했습니다.
 
“한국의 게임 시장은 미국, 유럽 소비자들에게는 새로운 생태계를 경험하는 것과 같을 수 있다.”고 하며, “온라인 게임이 기반인 한국 게임 시장은 변화에 유연하며 매우 매력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재웅 원장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번 수출상담회에 참가한 다양한 국내 게임들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할 것이며, 체계적인 사후관리도 병행해 해외수출확대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글 ⓒ 한국콘텐츠진흥원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