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이 60만에 돌아온 흑룡의 해라고요?>


 



2012년은 용의 해 입니다. 60년만에 돌아오는 흑룡해라고 하죠? 신년마다 시작되는 12지신 캐릭터 마케팅은 올해 더욱 활발합니다. 흑룡인형에서, 흑룡 속옷까지 주변에 눈깜짝하면 보이는 용의 그림들이 산재해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 우린 ‘용’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용은 예로부터, 기린•봉황•거북과 더불어 사령이라 불려온 대표적인 상상적 동물입니다
용은 고대 문명의 발상지(이집트, 중국 등등) 어디에서나 오래 전부터 상상되어온 동물로 전설의 중요한 존재로 출연하곤 하죠. 용은 어디까지나 상상적 동물이기 때문에 민족에 따라 또는 시대에 따라 그 모습이나 기능이 조금씩 달리 파악되어왔고, 따라서 그 조각이나 묘사의 표현 역시 차이를 보여왔습니다.
우리 나라 사람들이 생각해온 용은 대개 일찍이 중국인들이 상상하였던 용의 모습이라 할 수 있는데요, 흔히 우리가 ‘용’이라고 했을 때 상상하는 모습은 중국의 기록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출처: 국가문화유산종합정보서비스 http://www.heritage.go.kr/tra/tra_ani_ani.jsp>

우선, 12지 신은 통일신라 때부터 오늘날까지 이어온 끈질긴 우리 신앙과 사상의 산물 중 하나로,시간 신과 방위신의 역할, 수호신의 의미를 지니고 있는 존재입니다. 그래서, 열 두 동물이 각 시간에 따라 배열 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시간과 그 방위에 배열하게 된 관련 설화 중 하나를 살펴보면, 동물의 발가락 수와 그때 그 시간에 나와서 활동 하는 동물을 들어 표시했다는 이야기도 있는데요.
 ‘쥐, 소, 호랑이, 토끼, 용, 뱀, 말, 양, 원숭이, 닭, 개, 돼지’로 구성되어있는 (아는 사람들은 안다는 똘기 떵이 호치 새초미 자축인묘~’꾸러기수비대’ 만화주제가..) 12지 신 중 용은, 특히 우리 문화에서 용기와 비상, 그리고 희망을 상징하는 동물입니다.

임금을 상징하기도 하는 용은, 왕이나 왕권을 지칭하는 용어로도 쓰이곤 했는데요, 
 


임금이 입었던 정복 중 하나인 용포(혹은 곤룡포), 임금이 앉는 평상을 ‘용상’, 임금의 얼굴을 ‘용안’, 임금이 타고 다니는 수레를 ‘용가’ 라고 불리는 등 임금과 관련 있는 물건들에는 빠짐없이 ‘용’이라는 접두어가 붙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민족의 문화 속에 정착되어온 용이 등장하는 설화에서 용은 어떤 의미로 등장하고 있을까요? (설화? 각 민족 사이에 전승되어 오는 신화, 전설, 민담 따위를 통틀어 이르는 말)
여러분들은 혹시 용하면 떠오르는 설화가 있으신가요?
용은 대부분 긍정적이고 위엄 있는 존재로 등장하지만, 때로는 이무기 등과 같이 용이 되기 이전에서 사람들을 괴롭히는 부정적인 존재로 등장하기도 합니다. 대표적으로 삼국유사 속 이야기 중 하나인 혜통법사 이야기를 살펴보게 되면 용의 이중적인 의미를 동시에 파악할 수 있는데요,

그 이야기 속으로 한 번 같이 가보실까요?


어떠신가요? 용과 이무기(비슷한 느낌이지만 의미적으로 엄청난 차이가 있는)가 나오는 이야기를 보니 용(혹은 이무기)가 출연하는 신화 내지 민담 이야기가 떠오르고 있지 않으신가요? 저는 삼국유사에 나오는 이무기를 보니, 용이 되지 못해 승천하지 못한 이무기 이야기부터 용이 등장하는
꿈 해몽까지. 정말 다양한 역할로서 등장하는 용의 모습이 상상됩니다
용이 등장하는 이야기를 조금만 더 자세히 살펴보면 ‘처용무’(처용무? 우리나라의 유일한 남성무용으로써, 처용 가면을 쓰고 추는 1인극)로써, 오늘날까지 전승되고 있는 처용설화가 있습니다.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은데요. 
 


 

<@출처: 처용설화 http://cheyong.culturecontent.com/>

특히 처용설화 이야기는 애니메이션이나 뮤지컬 등 다양한 모습으로 오늘날 보여지고 있어, 더욱 흥미롭습니다

 
이처럼, 오늘 날이든 옛날이든 용에 대한 신비감은 모두가 똑같았을 것입니다. 그만큼 영향력 있는 상상의 동물이라고 생각되는데요.2012년 임진년을 맞아 여러분들도 용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의미를 되짚어보면서, 또 하나의 의미를  되짚어보면서, 또 하나의 의미를 나름대로 부여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