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야말로 콘텐츠 레드오션입니다지상파 3사가 전부였던 시대에서 종편케이블 등 채널의 확장을 넘어 플랫폼의 경계까지 모호해졌습니다전파를 타고 수신해야만 방송이라 여겨지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본방 사수를 하기 위해 TV 앞에 앉는다는 말도 옛말이 됐습니다.

2019년의 시청자들은 하루에도 셀 수 없이 쏟아져 나오는 콘텐츠들 중 원하는 콘텐츠를 선택해 자신이 보고 싶을 때 시청합니다지상파케이블 드라마도 시청률에서 맥을 못 추는 가운데 네이버 V오리지널 웹드라마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5천만 뷰 돌파라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얻었습니다이유는 무엇일까요?

 

 

 

■ 성공적 타깃 콘텐츠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철저히 10대를 타깃으로 설정했고 고정 시청자로 끌어들이는데 성공했습니다제목부터 범상치 않은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요즘 10대들이 한번쯤 고민해보고 상상해볼 법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자칫 학교 폭력을 연상시킬 수 있는 제목을 로맨스로 풀어내 10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 것입니다.

 

▲ 이미지 출처 : (좌) 늑대의 유혹1 YES24, (중) 도레미파솔라시도 교보문고, (우) 다섯개의별 교보문고

 

2019년 버전 귀여니(인터넷 소설 붐을 일으킨 작가소설의 웹드라마 판인 셈입니다. 2000년대 초중반그 시절 수많은 학생들이 웹소설 <늑대의 유혹>, <도레미파솔라시도>, <다섯 개의 별등을 읽었듯 2019년의 10대들은 타깃층이 확실한 웹드라마에 빠져 있습니다. 현실인 듯 판타지인 듯 상상력을 자극하는 학교 배경 로맨스물은 10대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했습니다.
 


오글거리면서도 보게 만드는 중독성은 하이틴 웹드라마에서 빠질 수 없는 재미입니다. 현실과 비슷한 배경에 현실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캐릭터 설정은 다큐멘터리가 아닌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선사했고 유치함이 묻어난 대사들은 손발이 오글거림에도 중도 포기할 수 없는 마력을 지녔습니다. 오글거려서 못 보겠다던 <일진에게 찍혔을 때시청자들은 어느새 지현호(강율서주호(윤준원파로 나뉘어 김연두(이은재)의 러브라인을 응원합니다왠지 모르게 빨려 들어가는 유치함뻔한 내용인 듯 하지만 궁금해지는 전개는 하이틴 로맨스만의 매력이기도 합니다.

 

 

 

에피소드 형식 콘텐츠

 

짧은 에피소드 형식 또한 10대 시청자들에게 통한 이유 중 하나입니다. 휴대폰으로 각종 콘텐츠를 즐기는 것이 일상인 10대들에게 한 회 당 기본 60길게는 90분 방송 분량의 드라마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학교학원과외 등 쉴 틈 없이 바쁜 10대들에게 일주일에 두 번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의 시간을 할애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입니다기본 16부작 드라마를 가만히 시청하기엔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은 것입니다.

 

▲ 이미지 출처 : 왼쪽부터 지현호(강율), 서주호(윤준원) 콬TV YouTube

 

반면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한 회 당 10분 내외 분량으로 언제어디서든 쉽게 클릭하도록 유도합니다등하교 때수업 중 쉬는 시간대중교통을 기다리는 시간잠들기 전 10분 등을 이용해 시청할 수 있도록 부담스럽지 않게 다가갑니다이는 드라마를 시청한다기보다는 하나의 영상을 본다는 느낌을 줍니다물리적 시간도마음의 여유도 많지 않은 10대들에게 주 2회 10분 내외 분량의 드라마는 죄책감 없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인 것입니다.
 

▲ 이미지 출처 : 드라마 <일진에게 찍혔을 때> 콬TV YouTube 캡처

 

짧은 분량 덕에 공유도 쉬워졌습니다누군가에게 어떤 콘텐츠를 소개하거나 추천할 때 60분 분량의 본편을 들이미는 것이 나을까요예고편을 먼저 보여주는 것이 나을까요상대의 시청 의지가 확고하지 않은 상태에서 긴 분량을 던져준다면 그만큼 진입장벽이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그에 반해 10분 분량의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비교적 진입장벽이 낮은 편입니다일반적인 드라마 예고편 분량이면 1회를 시청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특히 SNS 공유가 활발한 10대들에게는 손쉬운 접근 방법입니다.

 

 

 

■ 게임의 실사화

 

▲ 이미지 출처 : 일진에게 찍혔을 때 Google play 캡처

<일진에게 찍혔을 때>와 타 웹드라마가 다른 점은 게임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라는 것입니다동명의 게임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지난 2016년 제작된 시뮬레이션 게임출시 이후 누적 다운로드 수 200만 이상을 기록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제껏 웹툰웹소설을 드라마로 만든 작품은 많았지만 게임을 드라마로 제작한 작품은 쉽게 찾을 수 없었습니다게임을 드라마로 만들었다는 것 자체만으로 신선함을 줬습니다.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원작이 시뮬레이션 게임이라는 점을 이용해 각 캐릭터의 매력을 확고히 했고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개연성 있는 서사를 만들었습니다.
 


콘텐츠 총괄 와이낫미디어 측은 스토리 게임의 열풍을 이어가기 위해 개성 넘치는 등장인물들과 타이틀은 그대로 가져가지만 게임과 다르게 장인물들의 성장 스토리에 좀 더 초점을 맞췄다며 주인공들이 우정과 사랑의 감정을 통해 변화하고 성장하는 과정에 주목해 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습니다.

 

요즘은 인소말고 웹드라마라며? [일진에게 찍혔을 때] Teaser, 7월 30일 6시

 

그 결과 게임 속 등장인물들과 싱크로율 높은 캐릭터가 실사로 탄생했습니다. 신인 배우 이은재, 강율, 윤준원은 각각 김연두, 지현호, 서주호로 분해 게임 속 2D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습니다. 게임으로 즐기던 이용자들은 웹드라마로 상상이 구현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됐고 <일진에게 찍혔을 때> 시청자들은 드라마 속 캐릭터들을 게임으로 조종하는 부가적인 콘텐츠를 즐기게 됐습니다.
 


<일진에게 찍혔을 때>가 콘텐츠 레드오션 속 5천만 뷰라는 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던 데에는 타깃에 걸맞은 주제와 형식타 웹드라마와의 차별화 3박자를 충족했기 때문입니다. 이 같은 게임의 성공적인 드라마화는 플랫폼의 경계를 더욱 허물고, 콘텐츠 시장을 훨씬 넓히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는데요. <일진에게 찍혔을 때>의 괄목할 만한 성과는 게임 원작 드라마 제작의 발판이 되지 않을까요?

 

 

 

 박수인(뉴스엔 기자)
이 글은 한국콘텐츠진흥원 정기간행물 "방송트렌드&인사이트 20호"에 게재된 글을 활용하였습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포스트 더보기 

 

 

내 꿈은 지자체 유튜브 1위. 충주를 키우는 충주의 아들 공무원 유튜버 '충주시 홍보맨'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수많은 공공기관들이 유튜브 채널 개설에 나서고 있지만 흥행에는 난항을 겪고 ...

m.post.naver.com

 

"비오는 날에 어울리는 음악 틀어줘"AI(인공지능), 스마트 스피커에 빠지다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첫째도 AI(인공지능, Artificial Intelligence), 둘째도 AI, 셋째도 AI.지난 7월,...

m.post.naver.com

 

[컬처in피플] 인터뷰② 1인 크리에이터 박막례 할머니

[BY 한국콘텐츠진흥원] 1인 크리에이터 박막례 할머니 - 이미지 출처 : 한국콘텐츠진흥원 오늘 <컬처i...

m.post.naver.com

 

요즘 예능은 길바닥, 골목길행?! 웃음과 감동을 찾아 골목으로 떠난 한국의 골목예능

[BY 한국콘텐츠진흥원] 한 번쯤 가봤던 동네, 익숙한 일상. ‘골목 예능’ 카메라에 담긴 모습들입니다. ...

m.post.naver.com

 

1박2일, 공포의 쿵쿵따 레전드 영상으로 시간 순삭! 유튜브 조회수 높은 비결은?

[BY 한국콘텐츠진흥원] 2019년의 트렌드라 하면 ‘뉴트로(New-tro)’라 할 수 있습니다. 옛 감성이 담긴 ...

m.post.naver.com

 

요즘 대세는 시니어 세대! 예능의 세대공감, 따로 또 같이:세대융합 콘텐츠가 많아지는 이유

[BY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영상콘텐츠 사업에 대한 최신 정보와 이슈를 분석해 방송 현안 및 사업 동향...

m.post.naver.com

 

엘렌 쇼처럼 영향력 있는 토크쇼 진행자를 꿈꾸다! 스브스뉴스 이은재 P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엘렌 쇼처럼 엄청난 영향력을 지닌 토크쇼를 만드는 게 목표다. 가장 핫하고 트...

m.post.naver.com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