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코드 2017, K-패션 가능성과 우수성 알렸다

상상발전소/공지사항 2016.10.26 12:00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패션코드 2017, K-패션 가능성과 우수성 알렸다

 

지난 18~20, 100여개 브랜드·500여 바이어 참가

총 상담액 88, 수주액 156천만 원 달성...역대 최대 수주

K-패션 글로벌 시장 개척”, 해외브랜드 아시아 시장 진출교두보 마련

 

국내 유망 디자이너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서울 남산 제이그랜하우스에서 개최된 패션문화마켓패션코드 2017 S/S(Fashion KODE 2017 S/S, 이하 패션코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과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CFDK·회장 송지오)가 주관한 이번 패션코드는 약 100여 개의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가하고, 500여 명의 바이어가 다녀가는 등 명실상부 아시아 최대 패션문화마켓으로 자리매김했다.

 

행사기간 동안 총 1,000여 건의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총 상담액 88, 수주액 156천만 원이라는 역대 최대 규모의 성과를 달성하는 등 국내외 바이어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여성복 브랜드 <라이(LIE)>는 싱가포르의 편집매장 <소사이어티 에이(SOCIETY A)>와 홍콩의 편집매장 <트위스트(TWIST)>와 수주 계약을 체결하고, 두바이의 대형 리테일 회사 <알타이어 그룹(AL TAYER GROUP)>과 수주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또한 개막식을 빛낸 <시지엔 이(C-ZANN E)>는 캐나다의 편집매장 <미들 시스터즈 부티크(MIDDLE SISTERS BOUTIQUE)><소사이어티 에이(SOCIETY A)>로부터 수주 논의 중에 있다.

 

행사에 참가한 해외 브랜드들도 선전했다. 프랑스 브랜드 <루시 브로차드(LUCIE BROCHARD VO)>는 중국에서 유명 캐나다 브랜드 <포츠 1961(PORTS 1961)>의 라이선싱을 전개하는 패션 회사 싼윈과 중국 총판과 관련해 구체적인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같이 패션코드는 국내 브랜드뿐만 아니라 해외 브랜드들에게 아시아 시장 진출 가능성을 열어주며 글로벌 수주회로 거듭났다.

 

수주회장에는 한콘진의 지원을 받은 <갸즈드랑(GAZE DE LIN)>, <바스통(BASTONG)>, <오디너리피플(ORDINARY PEOPLE)> 등이 참가한 창의브랜드관 뿐만 아니라 여성복, 남성복, 패션잡화 등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총 3개 층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선보이며 행사 기간 내내 참관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 시즌보다 높은 비즈니스 성과를 거둔 것은 물론, 일반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네일케어, 타투, 메이크업 이미지 컨설팅 등 직접 체험하는 부스를 운영해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며, 특히 중국을 포함한 해외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한콘진은 원활한 수주 상담 진행을 위해 참가업체에게 통역 및 해외 진출을 위한 경영 마케팅 컨설팅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현대백화점이 후원하는 신진 디자이너 어워드 등 참가 브랜드와 바이어들이 함께하는 네트워킹 파티를 개최했다. 더불어 해외 진출을 준비하는 국내 브랜드에 해외 업체를 연결해주는 비즈매칭 서비스를 통해 국내외 바이어들을 만족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창의브랜드 사업을 통해 성장한 <시지엔 이(C-ZANN E)>의 이서정 디자이너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중국 바이어는 물론 해외 바이어들과의 상담을 통해 높은 수주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패션코드가 앞으로도 한국을 대표하는 전시회로 한국 신진디자이너들의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데일리미러>의 김주한 디자이너는 패션코드에서 첫 단독 패션쇼를 개최해 영광이었다많은 바이어들과 상담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올린 뜻 깊은 행사로 다음 시즌이 더욱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 패션코드는 국내외 역량 있는 신진디자이너의 발굴과 국내 패션 브랜드의 해외 진출에 앞장서며 한국을 대표하는 아시아 최대 문화 마켓으로 자리 잡았다앞으로도 K-패션을 선도하며 한국 패션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패션 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한국콘텐츠진흥원 음악패션산업팀 천소현 과장(061.900.643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