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 패션계의 가을을 뜨겁게 달구다

상상발전소/현장취재 2015. 10. 29. 10:00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패션계의 1월은 9월이라는 말, 들어보셨나요? 패션계의 시간은 항상 반년을 앞서 달리고 있습니다. 매년 2, 3월 즈음에는 다가올 가을, 겨울을 내다보는 F/W 컬렉션이 열리고 9, 10월 즈음에는 이듬해 봄, 여름을 내다보는 S/S 컬렉션이 열리죠. 이중 특히 가을은 다음 연도의 핵심 패션 경향을 제시하는 아주 중요한 계절입니다. 이 때문에 패션계의 1월은 9월이라는 말도 등장한 것이죠. 쌀쌀해지는 날씨와는 반대로 지금, 패션계의 가을은 아주 뜨겁습니다.


▲ 사진 1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가 열린 남산 제이그랜하우스

 

이처럼 뜨거운 가을, 우리나라의 뛰어난 디자이너들이 제시한 2016년의 패션 트렌드를 한눈에 느낄 수 있는 자리가 있었는데요. 바로 지난 10월 20일부터 3일간 서울 남산 제이그랜하우스에서 열린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입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연 2회 개최해 이번에 4회째를 맞는 아시아 최대 패션문화마켓인데요. 국내외 영향력 있는 바이어와 디자이너들이 한자리에 모인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 그 뜨거웠던 현장을 상상발전소에서 전해드립니다.



‘패션코드(KODE)’란 Korea Design과 Korea Fashion의 첫 글자 K에 규칙을 뜻하는 Code를 더한 합성어로 새로운 패션의 흐름을 아시아 시장에 제시하겠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데요. 패션코드는 국내 브랜드의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패션문화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열리는 마켓입니다. 이번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는 비즈니스 성과 창출에 좀 더 초점을 맞춰 바이어와 브랜드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의 역할에 충실했는데요. 행사장 본관 1층부터 3층까지 마련된 수주회 부스는 총 86개 브랜드 117개의 부스가 참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 사진 2 FX 미러를 체험해보는 사람들


1층 제 1전시장에서는 남성복, 잡화, 디자이너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제 1전시장 입구에서 FX미러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FX미러는 피팅룸에 들어가서 옷을 갈아입지 않고도 옷을 입어볼 수 있는 가상 피팅 기술인데요. 영화 속에나 등장할 법한 신기한 기술로 패션코드를 관람하러 온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 사진 3 제 2전시장 여성복 부스


2층 제 2전시장에서는 가장 많은 부스를 차지하는 여성복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지난 2014년 MOU를 체결한 현대백화점의 부스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현대백화점은 그동안 신진 브랜드 육성 사업을 지원해왔는데요. 이번 패션코드 디자이너 어워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은 바이로디와 BAEZUAN도 이곳에서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 사진 4 창의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었던 3층


마지막으로 3층에서는 비즈니스 라운지와 G밸리, 그리고 창의 브랜드를 볼 수 있었는데요. 패션코드에서는 지난 2013년부터 창의 브랜드 육성 지원 사업을 통해 실력 있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시제품 제작과 브랜드 전략 수립, 프로모션 등을 지원해온 바 있죠. 이 자리에서는 역시 올해 패션코드 디자이너 어워드 수상 브랜드인 LIE를 포함해 총 8개의 브랜드가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 사진 5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 오프닝 갈라쇼 현장

 

▲ 사진 6 이번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의 홍보대사를 맡은 EXID


이번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는 패션코드 디자이너 어워드와 갈라쇼로 구성된 화려한 개막식으로 그 시작을 알렸는데요. 개막식에서는 이번 행사의 홍보대사를 맡은 EXID가 대표로 홍보대사 위촉장을 전달받았습니다. 또 다른 홍보대사인 배우 차승원은 일정 상 아쉽게나마 영상으로 축하 인사를 전했습니다.


▲ 사진 7 패션코드 디자이너 어워드

 

이어 패션코드 디자이너 어워드에서 수상하게 된 바이로디, BAEZUAN, LIE의 디자이너들도 개막식 단상에 올랐습니다.


▲ 사진 8 오프닝 갈라쇼에 모델로 선 EXID의 솔지


이어진 오프닝 갈라쇼에는 이상봉, 장광효, 박윤정, 신장경, 홍은주 디자이너 등 국내 최정상급 디자이너들이 참여했는데요. 모델들의 워킹에 뒤이어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송성각 원장님과 문화체육관광부의 윤태용 실장님, 그리고 EXID의 솔지와 정화가 특별 모델로 런웨이를 장식했습니다. 개막식을 향한 사람들의 관심과 취재 열기도 어느 때보다 뜨거웠습니다.



▲ 사진 9 패트릭 오웬의 패션쇼 현장


화려했던 갈라쇼 이후에도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에서는 행사 기간 동안 패션쇼가 틈틈이 진행되어 패션에 관심 있는 많은 이들이 행사장을 찾기도 했는데요. 3일에 걸쳐 기성 디자이너의 패션쇼와 신진 디자이너의 PT쇼가 각 4회씩 진행되었습니다. 첫날에는 디자이너 정훈종, 이상봉의 패션쇼가 열렸고 이어 21일에는 디자이너 맹주희, 서영주, 김도형, 양해일, 길강욱의 패션쇼 및 PT쇼가, 22일에는 인도네시아 디자이너인 패트릭 오웬(Patrick Owen)의 쇼가 열렸습니다. 특히 첫날 정훈종 디자이너의 패션쇼에는 그룹 달샤벳의 수빈과 가은이 모델로 나서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멋진 모델, 멋진 작품, 그리고 이를 보기 위해 찾아온 많은 이들이 함께 패션코드를 빛내주었습니다.

 

디자이너와 바이어들을 위한 수주회부터 패션피플을 위한 패션쇼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10월 패션계의 눈길을 사로잡은 '패션코드 2016 (Fashion KODE) S/S'. 아시아 최대 패션 마켓이자 글로벌 시장에 ‘한류 패션’이 발돋움을 하는 자리인 만큼 지난 22일 역대 최고의 비즈니스 성과를 기록하며 막을 내렸는데요. 이번 가을을 뜨겁게 달군 패션코드가 다음 시즌에는 또 어떤 모습으로 돌아올 지 기대해봅니다.


ⓒ 사진 출처

표지 사진 직접 촬영

사진 1-8 직접 촬영

9 패션코드 페이스북 페이지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