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빵>이라는 만화, 여러분은 알고 계신가요? 같은 이름의 동화를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TV에서 방영한 만화가 큰 인기를 끌게 되면서 최근에는 아이들을 위한 소품이나 뮤지컬, 문구 용품 등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세계 각국으로 수출되어 우리나라뿐 아니라 외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이 만화는 사실 우리나라 강원도의 강원정보문화진흥원에서 제작했다고 합니다. 즉, <구름빵>의 성공 사례는 지역 콘텐츠 산업이 큰 성공을 이룬 예라고도 볼 수 있겠죠.


지난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는 글로컬 콘텐츠 페어가 열렸습니다. 올해 처음 개최된 이 행사는 지역만의 특색을 갖춘 다양한 콘텐츠로 지역 콘텐츠산업을 개발하고 나아가 문화산업의 균형적인 발전을 꾀하기 위해 마련되었는데요. <구름빵>처럼 뛰어난 지역 콘텐츠들이 한자리에 모인 글로컬 콘텐츠 페어의 시작, 상상발전소에서 담아보았습니다. 



설화놀이터, 추억놀이터, 정글놀이터, 상상놀이터, 모험놀이터, 미래놀이터 총 6개의 테마파크로 구성된 글로컬 콘텐츠 페어에서는 총 45개의 지역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아이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는 캐릭터들로 구성된 놀이 공간부터, 부모님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추억의 공간도 함께 마련되어 있어 흡사 놀이공원 같은 모습이었습니다. 


▲ 사진 1 글로컬 콘텐츠 페어 입구 


▲ 사진 2 이벤트를 즐기는 아이와 부모


콘텐츠를 단순히 전시하고 그것을 눈으로만 구경하던 다른 행사와는 달리 글로컬 콘텐츠 페어는 남녀노소 누구나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었는데요. 즐겁게 행사장을 누비는 아이들을 보면서 콘텐츠를 수용하고 소비할 이들의 재미까지 고려했다는 점이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 사진 3 콘텐츠 기업 투자유치 설명회 입구


글로컬 콘텐츠 페어에서는 이렇게 소비자가 직접 콘텐츠를 마주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함과 동시에 행사 첫날인 8일에 ‘콘텐츠 기업 투자유치 설명회’도 함께 진행했는데요. 이 설명회는 지역 콘텐츠 기업에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콘텐츠 기업 투자 유치 설명회는 오전 IR 피칭 프로그램과 오후 IR 매칭 프로그램으로 나누어 진행되었는데요. 게임, 스마트 콘텐츠,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로 무장한 11개 기업이 참여했습니다. 오전에 진행된 IR 피칭 시간에는 역사 명소와 인물을 반영한 게임, 설화나 전설을 이용해 만들어진 뮤지컬부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콘텐츠 등 새롭고 독특한 콘텐츠들이 각자의 매력을 뽐냈습니다. 오후에 이어진 매칭 프로그램에도 많은 이들이 참여해 정보 교환과 상담을 이어갔습니다.


▲ 사진 4 IR 피칭이 진행 중인 설명회장


상대적으로 주목도가 낮은 지역 콘텐츠 산업, 그래서인지 투자를 받지 못하는 양질의 콘텐츠가 발생하거나 반대로 괜찮은 콘텐츠를 투자자가 알아보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하죠. 그래서 이 콘텐츠 기업 투자 유치 설명회는 지역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과 지역 콘텐츠를 주시하고 있는 이들 모두에게 아주 값진 시간이었을 것이라 봅니다.


▲ 사진 5 정보 교환과 상담이 진행 중인 IR 매칭 현장 



또한, 이날은 ‘전국문화산업 정책워크숍’도 함께 진행되었는데요. 지역 문화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 자리에서는 콘텐츠 관련 종사자들이 함께 지역 콘텐츠 산업의 발전 방향과 그 미래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지역 콘텐츠 산업 발전 중장기 로드맵'이라는 큰 주제 아래 △지역 콘텐츠 산업 정책, 흐름 및 쟁점 △ 지역 콘텐츠 산업의 현주소 △지역 콘텐츠 산업 정책의 비전과 전략 △융·복합시대, 콘텐츠산업 글로컬 전략 등에 관한 이야기가 논의되었는데요. 균형적인 문화산업 발전을 통해 지역 콘텐츠가 글로벌 콘텐츠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이어져야 한다는 점을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 사진 6 “대한민국 영토, 콘텐츠로 넓힌다”


학창시절, 사회 교과서에서 우리나라의 인구 분포지도를 본 기억이 있으신가요? 수도권과 부산이 유독 두드러지고 다른 지역은 그저 적은 점으로 메워져 있던 그 지도가 어쩌면 문화 콘텐츠 분포 지도와도 같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수도권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콘텐츠 산업 속에서 지역 콘텐츠들은 빛을 발하지 못하거나, 발전의 기회를 얻는 일이 드물죠. 


이 때문에 이번 글로컬 콘텐츠 페어는 지역 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한 아주 소중한 한 걸음이었다고 봅니다. ‘대한민국 영토, 콘텐츠로 넓힌다.’라는 말처럼 지역 콘텐츠 산업 발전으로 대한민국 곳곳에도 우수한 콘텐츠가 널리 퍼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사진 출처

표지 사진 직접 촬영

사진 1-6 직접 촬영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