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상발전소/현장취재

콘텐츠 광고 시대: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의 이해 - 9월 통기타

by KOCCA 2015. 10. 2.

온라인 광고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인터넷 신문 기사에서 가독성을 떨어뜨리는 선정적인 이미지들, 혹은 인위적으로 조작되어 믿을 수 없는 상업적 정보들이 가득한 블로그 등을 떠올릴 수 있으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온라인 광고는 국내외 온라인 기업들의 핵심 수익원이자 전 세계 마케터들의 핵심 마케팅 채널이기도 합니다. 9월 통기타에서는 엠클로니의 김완림 대표님이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의 이해라는 주제를 가지고 강의를 하셨습니다.



국내 온라인 광고는 다양한 형태로 존재합니다. 각 포털사 메인에 보이는 배너 광고인 Display AD, 포털에 검색을 하게 되면 검색 결과 상단부에 뜨는 Search AD, SNS 뉴스피드 화면에노출되는 SNS AD, 유튜브를 보면 본 동영상을 보기 전 재생되는 동영상 광고 Video AD, 그리고 Mobile AD 등이 있습니다. 여기서 최근에 등장한 광고 방식인 Mobile AD는 모바일 화면과,잠금 화면에 보이는 광고, 그리고 각 앱 안에 다른 앱을 받으면 포인트를 주는 방식의 광고 등 다양한 형식으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온라인 광고에 영향을 미치는 온라인 마케팅 목적과 플랫폼은 지속적으로 변화를 하고 있습니다. 단순했던 플랫폼에서 이제는 소비자를 쪼개서 다양한 타깃을 분류, 개인에게 맞춰진 정교한 플랫폼이 필요로 해질 것입니다. 아래는 온라인 마케팅 목적과 플랫폼의 변화를 나타낸 표입니다.



▲ 표 1. 온라인 마케팅 목적의 변화



▲ 표 2.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의 변화



 


○ 고도화된 플랫폼: 셀프 서브 DSP 플랫폼


▲ 사진 1. Google Adwords 와 Facebook Power Editor


앞으로의 광고 플랫폼은 셀프 서브 DSP 플랫폼화가 될 것입니다. DSP는 Demend Side Platform으로 맞춤형 디지털 매체 구매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세히 설명하면 거대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광고를 실제 제품을 소비할 것 같은 소비자에게 선택적을 노출하는 플랫폼인데요, 실제로 원하는 타겟의 관심사, 성별, 연령, 리 마케팅 등의 옵션으로 설정 가능합니다. 또한 데이터 기반 분석을 통해 어떤 타겟이 광고를 보는지 볼 수 있으며 실시간 수정이 가능합니다. 이런 DSP 플랫폼이 이제 기업을 넘어 개인도 타겟 광고를 할 수 있도록 기업들은 셀프 서브 DSP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GoogleAdwords, Facebook Power Editor 등이 이런 셀프 DSP를제공하고 있는데요, 버튼 몇 번만 누르면 본인이 원하는 타겟층에 광고를 띄울 수 있어 앞으로 개인 콘텐츠의홍보 등 개인 마케팅 활동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데이터 기반 타겟팅


저런 DSP 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었던 것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타겟팅을 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회원가입 정보, SNS 등을 통한 ‘개인 정보’, 브라우저 쿠키, 로그 등을 통한 ‘사용자 관심사 분석’, 위치, 검색어, 대화 등을 통한 ‘사용자 상황’, 공공 DB, 뉴스, SNS 등을 통한 ‘생활 속 Data’ 등을 조합해서 더 정교한 타겟팅이 가능해졌죠.


○  콘텐츠도 광고다


▲ 사진 2. BuzzFeeD 네이티브 광고 사례


보통, 광고를 생각하면 텔레비전, 라디오 광고를 생각하기 마련인데요, 최근에는 광고인 듯 광고 아닌 광고 같은 광고들, 콘텐츠 자체가 광고가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텔레비전에서도, 라디오에서도, 버스와 지하철에도 광고에 노출되는 현대인들은 광고를 민감하게 인식하는데요, 인터넷에서도마찬가지입니다. 인터넷 사용자들은 배너 광고, 검색어 광고등의 광고 또한 민감하게 인식하면서 클릭하지 않습니다. 네이티브 광고는 주로 인터넷 신문사에서 많이 쓰이는 형식인데요, 기사와 광고가 비슷한 형식으로 제공, 독자들의 자연스러운 호응을 유도합니다.


MCN이나소셜 채널을 이용한 광고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MCN(MultiChannel Network)의 영향력은 사람들이 예상하던 것보다 훨씬 커졌는데요, 해당크리에이터의 영상에서 광고 티를 내지 않고 자연스럽게 상품을 노출하거나, 크리에이터가 제품을 소개하는등 다양한 방법으로 크리에이터의 영상에 등장하게 되면, 수백만 명의 팔로워들이 그 영상을 보기 때문에노출 효과가 상당합니다. 소셜 채널도 마찬가지의 방법으로 노출 효과가 크죠. 이런 콘텐츠 중심의 광고는 앞으로도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 사진 3. 강의를 듣는 청중들


인터넷이 범용화된 2000년대 초반부터 2015년 현재까지 급속도로 발전된 it와 함께 온라인 광고 또한 급속도로변화하며 세상에 맞춰갔습니다. 이제 광고는 Fast follower가아닌 First mover의 마인드로 트렌드를 예측하여 한발 앞서 나아가야 하는 분야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온라인 광고가 어디까지 발전할지, 그 한계는 어디일지 궁금합니다.


 ◎ 사진 출처

표지사진, 사진 3 한국콘텐츠진흥원

표 1, 2, 직접 제작

사진 1. Google Adwords, Facebook Power Editor

사진 2. BuzzFeeD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