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 시즌! 열혈 청춘을 담은 학교 콘텐츠를 들추다

상상발전소/KOCCA 행사 2015. 2. 17. 14:23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졸업의 달, 2월이 돌아왔습니다. 졸업의 달인만큼 여기저기서 졸업식을 하고 꽃을 든 학생들이 눈에 띄는데요. 학생들의 시원섭섭하지만, 한편으로는 한결 가벼운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졸업을 하고 한 학년이 올라가는 친구들도 있고 사회초년생이 된 친구들도 있을 것입니다. 이들이 공감하며 볼 수 있는 콘텐츠는 무엇이 있을까요? 지금부터 졸업의 달을 맞이하여 졸업식을 회상하거나 나의 학창시절을 떠올릴 수 있는 콘텐츠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졸업식에는 노래가 빠질 수 없는데요. 이들은 노래를 함께 부르며 자신들의 마음을 선생님, 친구들에게 표현하고자 합니다. 가장 많이 부르는 노래는 ‘작별’인데요. ‘오랫동안 사귀었던 정든 내 친구여’라는 유명한 구절이 있으며 대중적인 졸업식 노래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외에도 여러 가수가 ‘졸업’에 관한 음악을 제작하였습니다. 이 중에서 먼저 소개해드릴 노래는 '학교 2013'의 OST였던 김보경의 <청개구리>입니다. '학교 2013'은 이 노래의 가사를 통해서 극 중 학생들의 마음을 대변하며 등장인물들의 관계를 표현하기도 했는데요. ‘수업 중 과자를 먹고 몰래 컨닝도 하던/사랑하는 나의 선생님/얼마나 우리들이 걱정이 됐을까’ 와 같은 가사들은 많은 이의 공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 사진1 KBS 드라마 <학교 2013>



▲ 사진2 브로콜리너마저 앨범



다음은 브로콜리너마저의 <졸업>입니다. <졸업>은 브로콜리너마저 특유의 음악 분위기가 담겨있는 노래입니다. 이 곡은 잔잔하면서도 밝은 가사를 전달해주고 있는데요. 특히 현실을 담은 이야기로 많은 이에게 공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졸업하고 사회에 첫발을 디딘 초년생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노래로 표현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희망도 찾지 못해 방황하던 청년들은 쫓기듯 어학연수를 떠나고 / 넌 행복해야 해(반복)’와 같은 가사들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졸업과 관련된 노래를 들을 때면 학창시절이 떠오릅니다. 어린 시절 갖고 있었던 꿈, 소망과 같이 자신이 잊고 있었던 그때 그 시절 나의 생각들을 다시 한 번 떠오르게 되는 것 같습니다.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해 본 고3 생활. 이 당시 대학을 가기 위해 힘겹게 입시와 싸우는 우리들의 모습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자신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학생들은 공부와 고군분투 합니다. 이런 고3의 모습을 담은 드라마가 있었는데요. 2010년에 방영한 KBS 드라마 <공부의 신>입니다. 이 드라마는 학교의 문제아들을 데리고 명문대에 보내야 하는 스토리를 담고 있는데요. 아이들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사연과 이들로 인해 일어나는 사건을 보는 재미 이외에도 특별반 담임을 맡은 강단 있고 차가운 강석호 역할의 김수로와 교사가 천직인 온순한 한수정 역할를 맡은 배두나의 교육관이 충돌하는 모습도 드라마에서 하나의 볼거리라 할 수 있습니다. 



 ▲ 영상1 KBS 드라마 <공부의 신>



▲ 사진3 KBS 드라마 <드림하이>



다음은 KBS 드라마 <드림하이>입니다. 가수를 꿈꾸는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인데요. 각양각색의 캐릭터들이 자신들의 꿈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습니다. 잘하는 친구를 질투하는 캐릭터, 해외 유학파, 시골 청년 캐릭터 등 등장인물들의 여러 모습은 드라마의 재미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누구나 한 번쯤 연예인에 대한 환상을 갖거나 혹은 연예인이 되고 싶어하는 꿈을 꿔봤을 것입니다. 이 드라마를 통해 사람들에게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것 같습니다.




학창시절 가장기억에 남는 스승님이 계신가요? 정말 은혜로웠던 스승님을 떠올리며 볼 수 있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성인이 되어서 쉽게 찾아가지 못했던 선생님에 대한 마음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데요. 어느 순간부터 스승에 대한 감사함과 스승의 날도 잊고 살게 되는 요즘입니다. 영화를 보며 연락이라도 해보는 마음가짐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작품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처음으로 소개해드릴 영화는 <파파로티>입니다. 이 영화는 어느 시골의 음악 선생님이 성악 천재 건달을 만나며 다시 성악을 할 수 있게 가르쳐 주고 도와주는 이야기입니다. 음악 선생님(한석규)는 현재 시골의 음악 선생님이지만 과거에는 잘나가던 성악가로 성악 천재를 한눈에 알아봅니다. 꿈을 다시 이루고자 하는 건달(이제훈)과 그를 이끌어주는 음악 선생님(한석규)의 이야기는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해주었습니다. 



▲ 사진4 영화 <파파로티>



▲ 사진5 영화 <호로비츠를 위하여>



다음 영화는 <호로비츠를 위하여>입니다. 부족한 능력 탓에 유명한 피아니스트의 꿈을 이루지 못한 채 변두리 피아노 선생님을 하는 지수(엄정화)가 절대음감을 가진 어린 소년 경민(신의재)을 만나게 됩니다. 지수는 경민을 유명한 피아니스트로 키워 유능한 선생님으로서의 명성을 갖고 싶어 합니다. 하지만 지수의 욕심이 지나쳐 경민을 매몰차게 대하고, 더욱 강압적인 교육을 하며 나중에 스스로 자신의 잘못된 점을 깨닫게 됩니다. 이 영화에서는 스승의 마음가짐과 스승을 따라가는 제자의 모습이 그려지고 있는데요. 이러한 모습을 보며 나쁘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실제로 있을 수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도 들 것입니다. 


학교를 졸업하면서 많은 것이 눈앞에 스쳐 지나갈 것입니다. 선생님에게 혼나는 모습, 가르침을 받는 모습, 친구들과 복도에서 뛰어노는 모습 등 학교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모습이 떠오르실 텐데요. 졸업으로 인해 떠나버린 학교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위와 같은 콘텐츠에서 위로받고 다시 한 번 추억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 사진 출처

- 표지 쇼박스

- 사진1 KBS

- 사진2 스튜디오 브로콜리

- 사진3 KBS

- 사진4 쇼박스, KM컬쳐

- 사진5 싸이더스 픽쳐스


ⓒ 영상 출처

- 영상1 KBS World 유튜브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