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3일-4일 실제 스포츠보다 더 흥미진진한 'e스포츠 대회'가 열렸습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과 국립특수교육원(원장 김은주), CJ E&M 넷마블(게임부문 대표 조영기), 한국복지대학교(총장 이창호)가 공동주최하고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제9회 전국 장애학생 e스포츠대회>인데요. 'e스포츠 세상에서 장애란 없다'라는 슬로건 아래 장애 학생의 건전한 여가 문화 확산을 돕고 장애학생과 일반학생의 교류로 사회통합에 일조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행사입니다.

 

 ▲사진2 개막식 축하공연

 

이번 대회에는 전국 17개 시도 특수학교 및 특수학급에서 예선을 거쳐 선발된 300여 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총 7개 종목에서 우승자를 가렸는데요. 실제 현장에는 지도교사, 학부모를 포함한 500명 이상의 참가자들이 치열한 접전을 펼쳤으며 이틀간 총 1,800여 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발 디딜 틈이 없었습니다. 인기 많았던 종목을 구경하기 위해선 까치발을 들어야 했을 정도였습니다.

 

 

 ▲사진3 위부터 <차구차구> 경기중인 학생, 엄마와 함께 <모두의 마블> 경기를 준비중인 학생

 

'e스포츠'란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컴퓨터 게임 대회나 리그를 가리키는데요. 이번 대회 종목은 비장애 학생과 특수학급 학생이 팀을 이루어 경기를 펼치는 '통합부분'과 '특수학교 학생부문'으로 나눠 진행되었습니다. 총 7개 종목, 12개 부문으로 구성되었죠. 넷마블에서 서비스 중인 <마구마구>, <차구차구>, <모두의 마블(PC온라인)> 종목은 부모님 혹은 비장애 학생들과 팀을 이뤄 진행되었습니다. 엄마, 친구들과 함께해서 그런지 참가자들의 표정이 조금 더 여유롭고 자신감이 넘쳤는데요. 그리고 <Wii Sports Resort-양궁>, <오델로>, <오목>, <프리스타일2>는 장애학생 개인이 참여해 손에 땀을 쥐는 경기를 펼쳤습니다.

 

 ▲사진4 <특수교육 산업홍보전>에서 설명을 듣고 있는 학부모와 학생

 

본 대회 외에 다양한 연계 행사들도 이뤄졌는데요. 3일엔 '특수교육과 IT기술의 만남'이란 주제로 특수교육 정보화 컨퍼런스가 열렸습니다. 또 행사장 로비에서는 한국복지대학교, 실로암시각인장애인복지관, 넷블루, 어니스트비전 등 13개 업체가 참여한 '특수교육 산업 홍보전'도 마련되었습니다. 아이들의 인솔과 응원을 위해 함께해주신 특수교육기관 관리자와 교사, 복지사, 학부모님들이 좋은 정보를 얻어 갈 수 있는 행사인 것 같네요. 그리고 CJ엔투스 SC팀 신동원, 조병세, 김정우, 김준호 선수가 팬 사인회를 열어 참가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아 주었습니다.


 

 ▲사진5 CJ엔투스 SC팀과 사진을 찍고 있는 학생과 선생님

 

특히 모바일게임 체험전, 캐리커처, 포토존 행사장에는 참여자들이 끊이질 않았는데요. 그중 모바일게임 체험전은 모바일게임을 장애분야에도 종목화할 수 있을지 테스트하기 위해 별도로 마련된 자리였습니다. 다행히 많은 학생이 참여해 게임을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새로운 트랜드로 주목받고 있는 모바일게임을 내년 e스포츠 대회에서 볼 수 있겠죠? 그리고 3일에는 포맨, 옥상달빛, 허각, 쥬얼리, 선미 등이 출연하는 KBS2 라디오 <강원래의 노래선물> 공개방송과 장애학생들의 정보화 능력 신장을 위한 <제11회 전국 특수교육 정보화대회>도 열렸습니다.


 

 ▲사진6 <제11회 특수교육 정보화대회> 현장

 

4일 치러진 결승전에서는 총 15명의 학생이 우승을 차지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부상이 주어졌으며 우수상과 장려상을 수상한 53명의 학생에게는 한국콘텐츠진흥원장상과 부상이 수여됐습니다. 주요 부문의 수상자로는 <프리스타일2> 종목으로 참가한 대구영화학교의 장경찬, 김상우, 최유진 학생이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정신지체장애학생과 일반학생이 한팀이 되어 진행한 통합부문에서는 <차구차구>로 참가한 정승구, 오지민 학생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같은 기간 동안 개최된 <제11회 전국 특수교육 정보화대회>에서는 400여 명의 참가자 중 총 13명의 학생이 최우수상인 교육부 장관상을 받았으며, 65명이 우수상과 장려상인 국립특수교육원장상을 받았습니다.

 

 

▲사진7 위부터 <오델로> 경기중인 학생, <Wii Sports양궁> 경기중인 학생

 

한국콘텐츠진흥원 홍상표 원장님은 '이번 e스포츠대회를 통해 많은 장애학생이 무엇이든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고 비장애학생들과 우정을 나누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e스포츠의 가치를 높여 가겠다'는 말씀을 전하셨습니다.

 

그 말씀처럼 이번 대회는 장애학생 간의 게임 실력을 겨룰 뿐만 아니라 비장애 학생과 장애학생이 작을 이뤄 출전하는 게임, 부모님과 함께 출전하는 게임 등 다양한 부문 구성으로 대회 참가자의 만족도를 높였습니다. 장애와 비장애의 경계를 허물고 모두 하나 된 대회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사진8 위부터 <마구마구> 경기중인 학생, <프리스타일2> 경기중인 학생

 

이번 대회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대회에 임하는 장애 학생들과 인솔 교사님, 학부모님들의 자세였습니다. 실제 스포츠처럼 학생들에게 '연습처럼 편하게 하고 떨지 마라', '긴장하지 말고 최선을 다해라' 응원해주는 학부모님과 선생님 덕분에 학생들의 실력이 더욱 빛을 발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다음 대회를 준비하면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을 장애 학생 여러분! 내년에도 기대할게요. 늘 응원하겠습니다!! :-D


 

◎ 사진 출처

-사진 1, 8-2 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사진 2, 3, 4, 5, 6, 7, 8-1 직접 촬영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