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상발전소/게임

[한국 모바일 게임의 현주소②] 스마트폰 시대

by KOCCA 2013. 7. 8.

 

▲ 사진1 이 시대의 아이콘, 모든 휴대기기의 종결자 스마트폰

 

 

안녕하세요! [한국 모바일 게임의 현주소] 그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피쳐폰 시대에 이어 이번에는 스마트폰 시대의 모바일 게임 시장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 스마트폰 시대

스마트폰은 범용 모바일 운영체제가 탑재된 휴대전화를 뜻합니다. 피쳐폰에도 OS는 깔려 있었지만 각 통신사 전용으로 만들어진 것이라 다른 통신사와는 단절되어 있었죠. 안드로이드, IOS 등의 범용 운영체제의 출범과 발맞춰 하드웨어의 성능은 월등히 향상되었고 그 활용의 폭은 무궁무진해졌습니다. 스마트폰 하나로 대부분의 디지털 기기가 대체 가능해지자 많은 휴대용 전자기기들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가게 되죠.

 

특징 1 - 넓어진 유저층

 


▲ 사진2 고사양의 게임을 휴대폰에서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부터 모바일 게임 유저의 수는 점점 늘어나기 시작합니다. 범용 모바일 OS와 고성능의 CPU가 탑재된 스마트폰은 컴퓨터에 가까운 기능을 보여주어 세상을 놀라게 했죠. 게임 플랫폼으로서도 굉장한 발전을 이루어 기존 게이머들을 만족시켰습니다. 게다가 통신사 3사를 모두 통합하는 마켓(앱스토어, 안드로이드 마켓 등)의 등장은 모바일 게임에 대한 유저들의 접근성을 높였지요.
 


▲ 사진3 휴대기기에서의 자유로운 무선인터넷 이용을 가능하도록 한 Wi-Fi  기술


모바일 게이머층이 넓어진 가장 큰 이유는 더 이상 통신사 전용 모바일 무선인터넷(WAP)망을 통하지 않고도 게임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는 점이었죠.  Wi-Fi의 국내 도입은 유저들의 모바일 콘텐츠 구매를 자유롭게 해 주었고, 그동안 과도한 데이터 통화료 때문에 게임 구매를 망설였던 모바일 게이머들의 근심을 덜어 주었습니다. 또한 무료 모바일 게임의 등장은 새로운 유저들을 대폭 유입시키는데 큰 역할을 합니다.

특징 2 - 무료 게임의 등장과 게임 속 광고의 출현


▲ 사진 4, 5 각 OS 별  대표적인 어플리케이션 장터인 애플 앱스토어(위)와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아래)


누구나 어플리케이션을 판매할 수 있는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이 열리면서 모바일 소프트웨어 시장은 큰 변화를 맞게 됩니다. 대부분의 어플리케이션 앱이 무료로 올라오는 추세를 따라 게임 앱도 점차 무료화되는 추세를 보이기 시작하죠. 특히 인디 게임들은 대부분 무료로 출시되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덕분에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모바일 게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이에 게임회사에서는 유료로 출시한 게임을 할인판매하거나, 출시한 유료게임의 체험판을 무료로 풀어 유저들의 구매를 유도하는 전략을 펴기 시작합니다. 게임 속 유료 아이템의 비중도 조금 늘어났고요.



▲ 사진6 어플리케이션을 무단 공유하는 어플리케이션 블랙마켓


또한 결코 피해갈 수 없는 문제인 콘텐츠 불법 공유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성행하게 됩니다. 특히나 OS를 공개한 안드로이드의 경우 검색 몇 번으로 어플리케이션 설치 파일인 apk 파일을 구할 수 있을 정도였고, 이처럼 불법으로 추출한 apk를 공유하는 블랙마켓이라는 어플리케이션이 음지에서 나돌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유저들의 행태는 게임회사들에게 다른 형태의 수익 모델을 고민하도록 만들었죠.



▲ 사진7 안드로이드에 무료로 출시하면서 광고를 삽입한 게임 <Angry Birds>


이 시기부터 모바일 게임 속에 광고가 등장하기 시작합니다. 게임 도중에 팝업 광고가 떠오르거나 메뉴에 들어가려면 광고를 한 번 봐야 하는 식이었죠. 스마트폰의 장점, 클릭하면 바로 링크된 사이트나 다운로드 페이지로 이동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이 광고주들에게는 매력적으로 작용했습니다. 하지만 그 정도가 심해지면서 게임 유저들은 게임 진행 버튼을 덮어 버리는 지저분한 팝업 광고에 익숙해져야 했죠.

 

특징 3 - 인디 게임, 외산 게임 등 다양한 게임이 뒤섞인 과도기


▲ 사진8 독특한 발상으로 성공을 거둔 팝캡게임즈의 인디 게임 <Plants vs Zombies>


스마트폰이 막 퍼져나가기 시작하던 시기, 모바일 게임 시장은 일종의 과도기를 맞고 있었습니다. 우선 개인 차원의 소규모 개발자들이 만들어내는 인디 게임이 득세하기 시작했고, <Angry Birds>, <Plants vs Zombies> 처럼 큰 성공을 거두어 성장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 사진9 스마트폰 버전으로 재출시된 <마스터 오브 소드5 리로디드>. 무료로 출시되었다.


게임회사에서 제작했던 기존 게임들은 후속작의 출시와 함께 스마트폰 버전으로 재출시되었고, 국내 유통사를 통하지 않고는 구할 수 없었던 해외 모바일 게임들도 구매가 가능해져 모바일 게이머들에게 기쁨을 주었습니다. 특히 PC, 콘솔 등 다른 플랫폼의 게임들이 모바일 버전으로 다시 만들어져 이식되며 큰 인기를 끌기도 했죠

특징 4 - 스마트한 게임들


▲ 사진10 중력 센서를 이용한 게임 <에어 펭귄>


피쳐폰에서 스마트폰으로 바뀐 뒤 생긴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기기의 다양한 기능을 살린 스마트한 게임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이었습니다. 물리버튼에서 벗어나 정전식 터치를 이용하기 때문에 게임 진행 방식이 보다 다양해졌죠. 액정을 누르고 있다 떼거나 슬라이드하는 등 직관적인 조작이 가능해지면서 게임의 UI(User Interface)도 그에 알맞게 최적화되었습니다.

또, 스마트폰의 중력 센서를 이용한 게임들도 많이 개발되었습니다. 좌우로 기울여 캐릭터를 움직이거나 화면을 전환할 수 있게 되어 더욱 역동적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었죠.

지금까지 스마트폰 시대의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을 살펴보았습니다. 범용 OS를 탑재한 고성능 스마트폰과 앱스토어, 마켓의 출현으로 기존 게임회사 뿐 아니라 소규모 제작자들이 대거 등장하여 고퀄리티의 게임을 내놓았습니다. 게임 속 광고 삽입과 함께 무료 게임들이 출시되었고 불법 공유가 가능해졌습니다. 이러한 과정들을 거쳐 피쳐폰 시절에 비해 모바일 게이머의 수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혼란스러웠만 그만큼 다양하고 매력적인 변수들이 함께 했던 스마트폰 시대의 이야기였습니다.

네?!
아직 뭔가 부족한 것 같으시다구요?

그렇죠. 아직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에 일어난 대격변이 다뤄지지 않았습니다!
그럼 다음 편, '한국 모바일 게임의 현주소③ - SNG(Social Network Game) 시대'에서 다시 한 번 만나뵙겠습니다.


ⓒ사진출처
사진 1 : istockphoto(smartphone apps)
사진 2 : 매경게임진(http://news.zum.com/articles/2040721?c=080)
사진 3 : signaturehometheaters.net
사진 4 : motionvfx.com
사진 5 : androidspin.com
사진 6 : 어플리케이션 캡쳐
사진 7 : thealistdaily.com
사진 8 : loadlike.com
사진 9 : 한게임<마스터 오브 소드5 리로디드>
사진 10 : 게임빌<에어펭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