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콘텐츠 글로벌진출 활성화 ,무엇이 필요한가?

상상발전소/KOCCA 행사 2011. 7. 4. 15:18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지난(6월30일 목요일) 오후 2시에서 6시반까지 강남 그랜드 인터콘티넨털 호텔 국화룸에서 한류콘텐츠 글로벌 진출 활성화 컨퍼런스가 개최되었다.




세계 콘텐츠 시장 동향 및 국내 콘텐츠의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에 대한 월트디즈니코리아 대표 루크 강의
기조발표로 시작된 컨퍼런스의 제1세션에서는 '신한류 동향과 한류의 지속 확산 방안'을 주제로하여 신한류의 동향과 과제, 최근의 K-POP 성공사례, 문화강국이 되기 위한 제언등의 주제 발표 및 토론이 이루어졌다.



이어서 계속된 제2세션에서는 국제 공동제작, 투자 성공사례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한 문스쿠프사의 크리스토퍼 사다노프 회장의 발표가 이어졌다.
 


사다노프 회장은 어린이용 콘텐츠의 제작, 배급, 브랜드 매니지먼트를 하고 있는 문스쿠프사의 국제적인 인지도의 상승은 앤터테인먼트 작품의 가치사슬 전반에 대한 전방위적인 사업 수행 능력을 키워간 노력의 결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신들의 이 같은 성장이 있기까지의 프랑스 정부 역할을 언급했다. 프랑스의 경우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동일한 역할을 하는 CNC이 자국 기업들이 전문성과 해외기관들과의 상호보완적인 파트너 십을 구축할 수 있는 지역 산업 콘텐츠 개발을 장려해왔다면서,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에 있어서 한국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함을 지적했다.




또한, 문스쿠프사의 국제공동제작 사례로 'CODE LYOKO', 'HERO  108', 'ART'를 언급하면서 성공적인 공동제작을 위해서 1.공유할 확실한 컨텐츠의 선정, 2.적절한 파트너 십의 선택, 3.공통의 브랜드 전략 및 제작일정의 공유, 4.개발을 위한 공동전략, 5,공동제작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국제적 자체 시설 확보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계속된 토론에서는 국제 공동제작, 투자 성공사례 및 활성화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되었다. 
토론자로 나선 심상민 교수(성신여대)은 현재 한국은 중요한 기로에 서있다고 본다면서 상호보완적인 글로벌 전략이 자칫 세계1위로 가는 길의 걸림돌이 되는 전략이 될 수도 있음을 지적하면서, 이를 보완하기 위해 "투톱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현동 본부장(CJ E&M)은 한류가 장기적으로 보다 발전해 나가기 위해서는 해외 현지화의 필요성을 지적하며 한국의 기업은 스토리, 장르 개발력, 제작경비적인 측면에서 효율화된 측면이 있으며 해외 파트너와의 공동제작을 통해 이러한 강점을 더욱 부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게이코 방 대표(방프로덕션)는 한국사회의 역동성과 자신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표현 하는 한국의 문화가 전세계적 공감대를 이끌어내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이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기 위해서 벤치마킹의 필요성과 다양한 지역을 공략할 수 있는 콘텐츠의 틀을 확립할 필요성이 있어보인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김승수 교장(한국드라마스쿨)은 결론적으로 활성화를 위해서 공정한 경쟁이 중요하며 이를 위한 법적인 장치가 필요하며, 교육적인 측면에서는 창작스튜디오와 특수 목적에 맞는 학교 시스템의 확보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한국콘텐츠 글로벌 진출 활성화 컨퍼런스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이재웅 원장)과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김영훈 이사장)의 공동주최, 한국관광공사(이참 사장)의 후원으로 개최되었다.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