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4대 문안길 여행 프로젝트]2. 야주개 대궐, 경희궁

상상발전소/KOCCA 행사 2012. 10. 26. 20:17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서울에는 수 많은 궁궐이 존재하지만 이들의 이름을 다 들어본 사람이나 모두 가 본 사람은 흔치 않을 겁니다. 그중 경희궁은 사연이 참 많은 곳으로도 유명한데요. 오늘은 이곳 경희궁이 품고 있는 다양한 이야기를 살펴볼까 합니다. 그럼 서울 4대 문안길 여행 프로젝트 그 두 번째 경희궁으로 함께 떠나 보실까요.  




경희궁야주개 대궐(夜照峴 大闕)이라 불리기도 했는데요. 이는 경희궁의 정문인 흥화문(興化門)과 연관이 깊습니다. 


흥화문의 현판 글씨는 그 당시 명필로 유명했습니다. 얼마나 명필이었던지 밤에도 그 광채가 주변을 밝힌다 하여 야주개(夜照峴)라는 지명을 얻었을 정도라 합니다. 하지만 경희궁은 일제의 수탈과 역사의 소용돌이를 거치며 비운을 맞이 하게 됩니다.



 경희궁 흥화문의 현판

 

바로 1932 조선총독부가 지금의 장충단공원 자리에 이토 히로부미를 추모하기 위한 사당인 박문사(博文祠)를 지으면서 이곳 흥화문을 가져다가 정문으로 만들어 버립니다. 이렇게 한 나라의 왕실을 지키던 대궐 문은 나라를 빼앗은 이의 사당 정문으로 전락해 버리고 맙니다. 



 흥화문은 사라지고, 흥화문터를 알려주는 표석만이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대한민국 건국과 함께 그 사당은 헐렸지만 흥화문은 신라호텔의 정문으로 사용되다가 1988년에야 경희궁으로 옮겨졌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나마도 다른 건물이 들어선 탓에 원래 위치와 다른 곳에 복원됐고, 그렇게 흥화문 터에는 이제 표지석만 덩그러니 남아 있습니다

 

지금 있는 현판은 그 옛날 야주개의 밤을 밝히던 현판은 아니지만 오늘도 우리의 어두운 역사를 밝히는 상징물로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아주개는 소파(小波) 방정환(方定煥)이 태어나고 자란 곳으로 유명합니다. 방정환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어린이’란 단어를 썼으며‘어린이날’을 만들고, 아동문학과 어린이 문화운동을 일으킨 세계 어린이 운동의 창시자였죠.

 

어린이처럼 스스로 자기 권리를 주장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헌신한다는 것은 당시로서는 진보적 인권운동이었습니다.

 


 


[ 경희궁길 문화원형을 활용한 영상 콘텐츠 화콘텐츠닷컴 ]


또한 방정환은 아동문학가이자 타고난 이야기꾼이었습니다. 

 

그는 어린이에게만이 아니라 어디서나 이야기보따리를 풀어 놓았습니다. 감옥에 가서는 죄수들에게, 병원에 입원해서는 의사나 간호사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었죠. 

 

발행이 중지된 ‘조선독립신문’을 등사판으로 만들어 3.1운동을 알리기도 했던 방정환은 어는날 그를 감시하던 순사가 그의 이야기를 듣다가 그만 눈물을 흘려 ‘순사를 울린 사람’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습니다.

 

그도 어린시절 빛이 나는 이곳 흥화문 현판을 보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 '빛'을 '어린이'들에게서 보았고 스스로 후세의 모든 아이들을 위한 '빛'이 되었음은 분명합니다.


 

 수 많은 왕들이 거쳐 간 궁

 

이 왕좌의 주인은 수없이 많이 바뀌었지만, 정작 왕이 앉아 정사를 보고 

왕권을 상징하던 이 자리는 말없이 아직도 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언덕에 세워진 경희궁의 모습

 

경복궁과 덕수궁. 창덕궁에는 늘 많은 관광객들이 오고가지만,

이 경희궁은 아는 이조차, 잠시 들리는 이조차 많지 않습니다.

 

 

 

 뒷뜰에서 바라본 경희궁

 

잡초가 무성하고 사람은 찾지 않지만,

그 궁에서 있었던 수많은 일들을 잊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경희궁 뒷뜰에서 보이는 남산

경덕궁에서 경희궁이 되기까지 수많은 세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경희궁은 서울의 한 자리에서 우리와 함께 숨을 쉬고 있습니다. 
 
광화문의 서쪽을 지키고 있는 경희궁.
다음 번에는 경희궁에 들러 아주개 마을 방정환 선생님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면 어떨까요?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