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16일과 17일 양일간, 문화체육관광부가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2012 코리안 아메리칸 인 할리우드 멘토 세미나’가 개최되었습니다.

 

What
'코리안 아메리칸 인 할리우드 멘토'는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한인 2세들에게 한국의 문화 콘텐츠 산업과 미국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맡기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역점 사업으로, 할리우드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맹활약 중인 한국계 미국인 전문가들을 멘토로 초빙해 미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한국 콘텐츠기업의 할리우드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When/Where
지난 10월 16일부터 17일까지 양일간 서울 상암동에 위치하고 있는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콘텐츠 홀에서 개최되었습니다. 많은 취재진들과 콘텐츠 관련 종사자분들로 열띤 현장이었는데요.

 

 

KOCCA의 홍상표 원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한국의 콘텐츠 산업과 미국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연결하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더욱 많은 한국 콘텐츠 기업이 할리우드로 진출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Who
멘토로는 위너브라더스 수석 부사장인 준 오(Jun Oh)를 비롯해 ‘빌리지 로드쇼 영화 파이낸스 부사장인 마이클 리, ‘스탬피드 매니지먼트 공동대표인 테드 정,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인 유태균 등이 멘토로 참여하였습니다.


또한 약 30개사의 참가기업, 200여명의 콘텐츠 종사자 분들이 참여해 주셨습니다.

 

 

세계 영화시장의 중심인 할리우드에서 종사하시는 현업인들, 감명 깊게 보았던 작품을 연출, 배급하신 분들을 실제로 보게 되니 한편으론 신기하기도 하고 궁금한 점이 너무 많았는데요. 차분하고 솔직하게 말씀해주시는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How
사회자인 유태균씨를 필두로 한국콘텐츠의 미국시장진출에 대한 질문들을 나눠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전체적인 방향은 한국 콘텐츠의 미국시장 진출 방안이었는데요. 연설 같은 경직된 분위기가 아닌 마치 하나의 토크쇼처럼 즐겁게 진행되었습니다.

 

Why
이번 세미나는 할리우드에서 성공한 한인 2세들이 할리우드에 활동하려는 한국 기업, 제작자들을 이끌어줘 더 많은 한국콘텐츠가 미국 문화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터너 브로드캐스팅’이라는 코미디 프로그램 제작을 담당하는 제니퍼 김 분에게서 미국 코미디프로그램의 제작 과정과 방법을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들을 수 있었는데요. 때문에 미국시장 진출이 막막하게만 다가왔던 콘텐츠 종사자들에게 진출 전략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또한 조금만 찾아도 알 수 있는 일률적인 정보가 아니라 현업에서 종사하시는 분들이 직접 겪고 느낀 것을 말해주는 자리여서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Summary

한국 콘텐츠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필요한 요건들을 간략하게 종합해보면 이러합니다.


1. 콘텐츠의 독창성을 높여라

스탬피드 매니지먼트 공동대표인 테드 정씨는 창의적인 콘텐츠의 중요성을 알렸는데요.

싸이의 강남스타일의 사례로 들어 독특하고, 차별화되고, 새로운 것을 강조하였습니다.

또한 요즘 같이 유튜브, SNS등 다양한 인터넷/모바일 채널이 활성화 되어있으므로 이러한 점을 활용하여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온라인/모바일을 통해 선보인다면 그만큼 국제 시장진출이 수월해질 것이라 강조하였습니다.

 

 

다른 콘텐츠 수출전략으로서는 한국만의 독특한 색채를 입히는 것도 중요하다고 하셨는데요. 올드보이, 시월애 같은 작품만해도 작품성을 인정받아 오히려 미국판으로 리메이크 되어 선보였던 것처럼, 한국 콘텐츠만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활용한다면 국제시장에서도 충분히 인정받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2. 현재 헐리우드는 중국, 일본, 인도 등 아시아 콘텐츠 시장 진출을 추진 중이다.

최근 할리우드는 영화 산업이 급격히 발달하고 있는 중국, 일본, 인도 등 아시아 시장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트렌디하면서도 한류 등으로 아시아시장에 인지도가 높은 한국콘텐츠가 어떻게 보면 기회가 될 수 있는데요.


그럼에도 한국 콘텐츠는 배급, 유통 등 비즈니스 모델측면에서 한계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테드 정의 말에 따르면 한국도 헐리우드와 다양한 합작을 시도했지만 헐리우드 시스템과는 다른 것 때문에 한계를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아이디어는 있지만 투자자를 찾고 배급, 유통하는 실천과정에 있어서 시스템이 아직까지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다고 합니다.


아시아시장을 예의주시하고 시스템 구조를 보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3. 새로운 미디어를 적극 활용해라
유튜브. SNS가 가능하게 되면서 독립적인 제작 배급이 가능한 시대가 왔습니다. 앞서 언급한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미국에서 아무런 홍보 전략 없이 유튜브로 순식간에 신드롬을 만들어낸 것처럼 새로운 미디어의 활용이 중요함을 말씀하셨는데요..

 

때문에 헐리우드에서도 과거 잡지, 뉴스, 옥외광고등 전통적인 광고매체가 아닌 트위터, 플래쉬 등 다양한 온라인/모바일 채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 콘텐츠 역시 새로운 미디어를 똑똑하게 활용하는 프로모션 전략을 취해야 함을 알 수 있었습니다.

 

END
세미나 중간중간에 싸이의 사례가 많이 등장했었는데요. 오늘자 뉴스를 보았는데 미국 ABC방송국에서는 싸이 신드롬 현상을 분석하며 한국 가수들 이야기를 자세히 다루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한국콘텐츠를 전 세계 시장에 알릴 기회가 왔다고 생각하는데요. 멘토들의 조언을 기반 삼아 한국 콘텐츠 종사자분들의 멋진 작품을 기대해보겠습니다.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