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콘텐츠, 한한령 속에서도 해외수출 성과 증가세

상상발전소/공지사항 2017.05.19 11:18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국산 콘텐츠, 한한령 속에서도 해외수출 성과 증가세


◆ 프랑스 밉티비(MIPTV)․홍콩 필마트(FILMART)에서 전년 대비 각각 15.5%, 7.9% 수출 증가

◆ 해외 방송 관계자들 국내 드라마·예능 포맷에 뜨거운 관심 나타내

◆ <또봇> 등 국내 애니메이션도 약 253억 원 규모 수출 성과 달성

  • 드라마, 예능, 애니메이션 등 국산 콘텐츠가 올해 개최된 국제 콘텐츠 마켓에서 지난해를 훌쩍 뛰어넘는 수출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직무대행 송수근)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은 지난 4월 3~6일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방송영상 콘텐츠마켓 ‘밉티비(MIPTV) 2017(이하 밉티비)’에서 국내 콘텐츠 기업들이 전년 대비 15.5% 증가한 3,769만 달러(한화 약 426억 원)의 수출성과를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 100여 개국 3,141개 업체와 10,500여 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가한 가운데 열린 이번 마켓에서 국내 업체들은 KBS <김과장>, MBC <화려한 유혹>, SBS <피고인> 등 드라마와 MBC <무한도전>, CJ E&M <더 지니어스>, <너의 목소리가 보여> 등 예능 프로그램을 판매했다. 특히 CJ E&M은 현장에서 영국의 아이티비(ITV)와 예능 포맷 공동개발에 합의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JTBC는 <냉장고를 부탁해>, <아는 형님>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을 세계 최대 유료 동영상 서비스인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전 세계에 전송하기로 했다.
  • 밉티비의 사전행사인 밉포맷(MIPFORMAT)에서 진행된 한국 포맷 쇼케이스 ‘K-FORMATS : Next Big Hits From Korea’에는 450여 명의 세계 포맷 관계자들이 참석해 K-포맷의 높아진 위상을 실감케 했다. 행사 후에는 드라마 <피고인>, <W>의 북미 지역 리메이크와 예능 <트릭앤트루>, <골든탬버린>, <솔로워즈>, <어머님이 누구니>의 유럽 지역 포맷 수출이 논의되는 등 비즈매칭이 활발히 이뤄져 향후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 한국 포맷 쇼케이스는 국산 포맷의 홍보와 비즈매칭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기획된 행사로 2015년에 <너의 목소리가 보여>, 2016년에 <판타스틱 듀오> 등 국산 포맷의 수출을 잇달아 성공시키며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징검다리 역할을 한 바 있다.
  • 이와 함께 국내 애니메이션 기업들은 유럽, 북미, 중동 등 전 세계 30여 개 나라의 업체들과 <또봇>, <유후와 친구들>, <출동 슈퍼윙스>, <롤러코스터 보이, 노리> 등 인기 작품들의 방송권, 라이선스 관련 상담을 진행해 2,240만 달러(한화 약 253억 원)의 수출 성과를 달성했다.
  • 이밖에 지난 3월 13~16일 나흘간 홍콩에서 열린 ‘필마트(FILMART)’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마련한 한국공동관에는 KBS·MBC·SBS·CJ E&M 등 방송사 및 독립배급사 24개 기업이 참여해 타이완, 홍콩, 필리핀, 베트남 등 중화권 및 동남아시아 국가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대비 7.9% 늘어난 1,375만 달러(한화 약 154억 원)의 방송영상 콘텐츠를 수출했다.
  • 문체부와 한콘진은 유럽과 아시아의 대표적인 콘텐츠마켓에서 거둔 이같은 성과에 대해 국산 콘텐츠의 최대 수출국인 중국으로의 판로가 막힌 상황에서 그동안 국내 콘텐츠 업계가 시장 다변화를 위해 노력해 온 결과라고 평가했다.
  • 김영철 한국콘텐츠진흥원 산업진흥부원장은 “중국의 한한령으로 인해 국내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앞으로도 국내 우수 콘텐츠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안정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 1_MIPTV
    사진 1_MIPTV
  • 사진 2_FILMART
    사진 2_FILMART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마크 이미지 / 상업적이용과 변경허용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산업팀 이호경 주임 (☎ 061.900.6335),
애니캐릭터산업팀 임빈나 주임(061.900.6416)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붙임. 없음


신고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잇츠게임 글로벌 시장에 Knock 하다

상상발전소/kocca영상 2016.06.29 15:00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6월 16일~17일에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잇츠게임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이 날 잇츠게임과 Knock 행사가 함께 열렸는데, 한국의 문화콘텐츠가 해외 바이어들과의 만남을 통해 전세계로 퍼져 나가는 것을 보고 자랑스럽게 생각이 들었습니다. KOCCA 보도자료에 의하면 전년대비 42%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매년마다 글로벌하게 커가는 한국의 문화콘텐츠가 더욱 성장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신고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게임한류열풍! 해외수출 대박! ITS GAME2011

상상발전소/게임 2011.05.18 10:56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시원하게 한강이 보이는 서울의 명소
워커힐 호텔에 아침부터 게임 개발사들이 모여들었습니다.





다들 삼삼오오 모여서 결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런 이야기를 이렇게 우리는 하자고!!"
모두 결의가 남다른데 도대체 몇 개 업체나 이렇게 모인걸까요?





무려 129개나 되는 국내 게임회사가 모였습니다.
CJ E&M, 한게임, 엔씨소프트, 블루사이드, 웹젠 그리고 안철수연구소 등
쟁쟁한 국내 게임회사는 모두 몽땅 집합했네요.
상대방은 80개 업체라는데 큰 싸움이라도 벌어지는 걸까요?



 


"시간되었어~ 들어가자고!"
"자~ 모두 최선을 다해봅시다 화이팅~"

의기투합하고 입장하는 회사를 따라 저도 입구에 들어가보았습니다.





상대방 80개 업체는 이 곳에서 기다리고 있었군요.
각 부스마다 한 업체씩 준비되어 있습니다.
어디보자 잘 살펴보니 국내업체가 아니라 해외 회사군요.





세가(SEGA)도 보이고 감마니아도 보이고
러시아, 유럽, 남미 업체 등 각 대륙의 회사들이 다 모였네요.





알고 보니 국내 게임회사와 해외 게임회사가 싸움을 하려는게 아니라
국내에서 개발한 게임을 해외에 수출하기 위한 상담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정도로 대규모의 준비면 꽤 시간이 걸렸을 텐데 누가 이리 마련한걸까요?





이번 행사는 "ITS GAME 2011"이란 이름으로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마련한 행사입니다.

이런 행사가 없으면 E3나 GamesCom과 같은 해외 게임쇼에 찾아가거나
각각 게임회사가 따로 해외 퍼블리셔 회사들을 연락하여 만나야 하는데
국내에 해외 회사들을 한꺼번에 초청하여 미팅을 하니 여러가지 이득이 있는 행사입니다.





이 부스는 살짝 살펴보니 증강현실 게임을 수출상담하고 있네요.
해외 회사는 꽤 만족하는 눈치입니다.

수출상담을 하고 있는 열기가 매우 뜨거운데
그만큼 우리나라 게임에 대한 해외의 관심이 높단 뜻이겠죠?
이런 수출상담은 ITS GAME에서 뿐만 아니라 지스타에서도 계속 이어집니다.
반년간의 간격을 두고 두 행사가 열리는 터라
계약의 각 단계별로 지속적으로 연계할 수 있습니다.





한류의 열풍이 게임에서도 이렇게 뜨겁다니 뿌듯함이 밀려오는군요.
이렇게 호응이 좋은 행사인데 늦게나마 알게되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좀 더 낯뜨겁게는 "세금이 헛되이 쓰이고 있지 않구나!" 하는
기분 좋음이 생겨났습니다.





올해는 또 얼마나 많은 우리나라의 게임들이
해외에서 서비스 되는 걸까요?
ITS GAME 2011에서 모두 대박나는 계약이 체결되었길 기원합니다.





이상으로 ITS GAME 2011의 게임 수출현장을 취재해 보았습니다.
다음으론 ITS GAME 2011에서 열린 세미나를 알려드릴게요.




글 ⓒ 한국콘텐츠진흥원 블로그기자단 / 신종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