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파이러츠 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11 제 2의 언더테일을 꿈꾸며, 구글 인디게임 페스티벌 성과 현장!

제 2의 언더테일을 꿈꾸며, 구글 인디게임 페스티벌 성과 현장!

상상발전소/게임 2016.05.11 17:30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정말 아름다운 날입니다, 새들은 지저귀고.. 꽃들은 피어나네요. 이런 날엔,

우리 같은 게이머들은 인디게임 페스티벌에 가고 싶은 기분이 드네요!"



"요새 재미있는 게임 추천 좀 해주면 안 되니? 물었을 때, 돌아오는 답변 대부분이 "언더테일 해봐."일 때가 있었습니다. 언더테일은 전 세계적으로 약 140만 장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다양한 2차 창작이 성행하고 있는 '인디게임' 입니다.



인디게임이란, '소규모 개발사(혹은 1)에서 대형 게임사의 지원을 받지 않고 자체적인 힘으로 제작하거나, 후원자의 크라우드 펀딩 등의 방법으로 제작한 게임'을 뜻합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2012년 투 더 문, 2015<언더테일>, 2016<스타듀밸리> 등 다수의 인디게임이 100만 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PC 게임 이외에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물론 큰 돌풍을 몰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모바일 인디 게임이 PC 게임에 비해서는 많이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시대의 흐름을 깨달은 대한민국 게임대상 주최 측은 2014년부터 <인디게임상>을 수상 목록에 추가했고, 다수의 소규모 게임사들의 경쟁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흥행한다'고 규정하기엔 많이 부족한 것이 인디 게임의 현실입니다. 소규모 개발사에서는 제대로 된 홍보 비용을 지불하기 어려우니까요.


그런 개발자들을 위해, 구글 플레이가 지난 423<1 회 인디게임 페스티벌>을 주최했습니다. 구글 플레이라는 거대한 플랫폼에서 인디게임을 대상으로 연 행사이기 때문에, 많은 관객들이 현장을 찾았죠.




423일 오후 12, 넥슨 아레나는 <구글 인디게임 페스티벌>을 찾은 관객들로 북적였습니다. 오후 7시까지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수많은 관객들은 30개의 게임을 직접 체험해보고, 평가를 내리고, 인디게임의 가능성을 깨닫는 장이 마련되었습니다.


중소 게임 개발사들의 성장을 도와 국내 게임 생태계의 허리를 강화하기 위해 개최된 <구글 플레이 인디게임 페스티벌>. 240개의 인디게임들이 참가를 희망했습니다. 페스티벌에서 입상하는 참가 게임들에게는 구글의 전폭적인 개발 지원이 걸려 있기 때문이죠.



81의 경쟁을 뚫고 올라온 게임들이라 그런지, 정말 색다른 게임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행사에 방문한 관객들의 손으로 우수 작품을 투표하도록 되어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관객분들이 적극적으로 게임을 플레이하시더군요.


30여 개의 게임 모두 돋보였던 가운데, 저는 3개의 게임에 투표를 했습니다. <샐리의 법칙>, <파이러츠 워 : 주사위의 왕>, 그리고 <어비스리움>이 제 마음에 쏙 들었는데, 모두 기존 게임의 틀을 한 번씩 비튼 '인디스러움'이 돋보였습니다.



오후 6시경, 다양한 매력을 가진 30개의 인디게임 중 4개의 우수 게임과 3개의 최우수 게임의 선정이 이루어졌습니다. 최우수 게임으로 선정된 게임은 <샐리의 법칙>, <붉은 도적 용병단>, <트윈스타>로써, 구글 측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받게 되었습니다.




<구글 인디게임 페스티벌>은 별도의 행사 홍보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많은 관객들이 행사장을 찾아주셨습니다. 파이러츠 워 개발자분께서는 "어떻게 알고 오셨는지 궁금하다"고 놀라움을 표현할 정도였습니다.


이는 많은 게이머 분들의 인디게임에 대한 기대감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최근 게임계는 '2 의 아타리 쇼크'가 오는 것이 아니냐는 말이 올 정도로, 똑같은 양산형 게임에 심각한 과금 체계로 병들어 있습니다.


생각보다 관객들의 기준은 엄격한 현장

 

게이머들은 새로움을 원하고, 기존 틀에 맞추더라도 부담 없는 플레이를 하고 싶어 합니다. 뭔가 그래픽 품질은 높아지고 멋있어는 지는데, 그 속은 언제나 무너져있거든요. 때문에 주류 게임사들의 게임으로 느끼지 못하는 감성을 느끼게 해주는 인디게임의 등장을 기대하고 있는 구조가 짜이게 되었습니다.



"어차피 획일화된 게임은 따라갈 수 없습니다. 유저들에게 익숙하지 않을지 모르지만, 인디게임의 장점은 개성을 살릴 수 있는 부분입니다"라고 말하신 게임 <콘스탄틴> 개발자분의 말은 이를 반증하는 부분이죠.


게이머의 흐름이 바뀌면서, 다소 회의적이었던 국내 행사들도 적극적으로 인디게임을 타겟팅하고 있습니다. 20159월 부산에서 개최된 <인디 커넥트 페스티벌(BIC Fest)>는 문화체육관광부, 구글 플레이, 웹젠 등의 지원을 받아 성공적으로 진행되었고,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는 2014년부터 '인디게임상' 부문을 신설했습니다.



지원 사업도 활성화되고 있는데요. 2012, 2013년 한국 콘텐츠 진흥원이 주최하는 <글로벌 게임 제작 경진대회>에서 수많은 꿈나무들의 인디게임 개발이 지원 되었던 것을 시작으로, 2015년에는 <콘텐츠 스타트업 리그>를 통해 다양한 매체들과 협업해 모바일 게임 스타트업 회사들을 발굴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2016, 구글 플레이 역시 인디게임에 가능성에 주목해 직접 행사를 주최했습니다'똑같은 게임이 범람하는 시대'. 병든 게임계에 인디게임이 ''을 제시해준다고 단언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답으로 가는 길이 하나가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가 인디게임입니다. <구글 인디게임 페스티벌>의 흥행으로 다양한 페스티벌이 파생되기를 기원하며, 왜 인디게임을 주목하는지 기성 게임사들도 생각해볼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대는 왜 시대의 흐름을 보지 못하는가!


ⓒ 이미지 출처

본인 촬영


신고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