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는 한 시간 가까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짬뽕을 먹고 왔다고 했습니다. 한 빵집의 단팥빵은 어디서도 먹어보지 못한 맛이라고도 했습니다. 요즘 유행하는 먹방이나 맛집 프로그램을 보면서 군산은 꼭 한번 가봐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얼큰한 해물짬뽕 한 그릇을 먹기 위해 무작정 떠났던 군산 여행은 뜻밖에도 과거로의 시간 여행이라는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매운 짬뽕 국물보다 더 코끝 찡하게 다가왔던 우리 역사의 아픈 한 페이지, 하지만 다음 페이지를 넘기면 단팥빵 속 앙금처럼 달달한 추억이 마음을 간질이는 군산으로 떠나볼까요?

 


군산은 아픈 근대사를 간직한 도시입니다. 호남과 충청에서 수탈된 쌀이 군산항을 통해 강제로 일본으로 수출되었습니다. 군산에는 일본 제국주의의 경제적인 침탈의 흔적들이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전국 5대 박물관 중 하나인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서는 근대 해상물류유통의 중심지였던 옛 군산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 1. 군산근대역사박물관

 

‘19309, 군산의 거리에서 나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구성된 3층의 근대생활관에서는 일제강점기 군산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재현한 공간으로 많은 관람객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킵니다.


사진 2.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근대생활관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주변에는 국내 현존하는 서양 고전주의 3대 건물 중 하나인 ()군산세관 본관, 일본 나가사키에 본사를 두고 있던 일본 제18은행 군산지점, 1922년에 설립된 ()조선은행 군산지점 건물 등이 지나간 역사의 기억을 고스란히 전해주고 있습니다.


사진 3. ()군산세관 본관

 

일본 상공인들의 경제적 중심지였던 군산은 일본인들의 도시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군산 곳곳에 남아있는 많은 일본식 건물과 수탈의 흔적들은 결코 잊어서는 안되는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며, 군산을 비롯한 전국에서 찾아온 많은 관광객의 쉼터이자 문화, 예술 그리고 소통의 장이 되고 있습니다. 일제강점기 무역회사로 사용되던 ()미즈상사 건물은 보수와 복원 과정을 거쳐 현재는 북카페(미즈커피), 조선미곡창고주식회사에서 쌀을 보관했던 창고는 다목적 공연장(장미공연장)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또 일본 제18은행 군산지점은 근대미술관으로, ()조선은행 군산지점은 근대건축관으로 탈바꿈하였습니다.


사진 4. 위로부터 시계 방향으로 미즈커피, 장미공연장, 근대건축관, 근대미술관

 


여행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역시 다양한 먹거리입니다. 군산에는 방송을 통해 소개된 전국적으로 유명한 짬뽕 맛집들이 곳곳에서 많은 여행객의 입맛을 유혹합니다. 또한, 1910년 이즈모야 제과점으로 시작해서 1945년 광복 이후 이성당이 운영하고 있는 100년 역사를 가진 제과점의 앙금빵과 야채빵은 줄을 서지 않고서는 맛을 볼 수 없는 군산의 대표 먹거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군산 앞바다에서 잡아 올린 신선한 해산물, 기름에 튀기지 않아 담백한 호떡 등 군산에서는 입이 항상 즐겁습니다.


사진 5. 군산의 대표 먹거리

 

1937~1938년 조선일보에 연재된 채만식의 소설 <탁류>는 군산이 배경이 됩니다. 군산 출신 작가 채만식은 <탁류>를 통해 식민자본주의라는 탁류에 휘말려 비극적인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 초봉이를 통해 당시 사회의 부조리와 인간의 타락상을 특유의 풍류로 적나라하게 고발하였습니다.

 

사진 6. 소설 <탁류>의 주인공 초봉

 

소설 <탁류>의 주인공 초봉의 남편인 고태수가 다니던 은행으로 묘사되는 ()조선은행 군산지점(현재 근대건축관)을 비롯해서,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촬영지인 초원사진관, 영화 <장군의 아들>, <타짜> 등의 촬영지인 신흥동 일본식 가옥,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 촬영지인 경암동 철길마을 등은 군산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사진 7. 관광 명소가 된 군산 영화 촬영지

 


군산은 낯선 여행객들에게 참으로 친절한 도시입니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서 시작되는 시간여행! 군산 근대항 스탬프투어는 군산 곳곳의 역사적 장소들을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찾아다닐 수 있게 합니다. 미션이 완료될 때마다 하나씩 찍는 스탬프 덕분에 아이들과의 여행이 더 즐거워집니다.


사진 8. 군산 근대항 스탬프투어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가을여행주간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군산 시간여행 속으로 떠나는 맛길! 멋길프로그램, 역사문화탐방 지도사가 함께하는 군산역사문화탐방 여행서비스, 스토리가 있는 야간 조명시설 설치 등 군산을 즐길 수 있는 재미있고 다양한 방법과 여행객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는 군산을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로 만들고 있습니다.

 

사진 9. 군산을 즐기는 다양한 방법

 

시간을 거슬러 떠나는 여행의 종착점은 늘 그렇듯이 또한 현재지만 과거의 시간이 들려주는 많은 이야기들은 오늘과 내일을 위한 훌륭한 조언이 되고 또 힘이 되는 것 같습니다.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함께 조화를 이룬 군산 여행의 한 페이지를 즐겁게 마무리합니다.

 

사진 출처

표지사진, 사진. 1~9(좌) 직접 촬영

사진 9(우).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신고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