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문화콘텐츠 교류의 중심

한콘진,‘한국 콘텐츠 북경 비즈니스센터개관

 

북경에 해외 최초 비즈니스 센터 설립국내 콘텐츠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적극 지원

향후 한-중 양국간 문화산업의 미래지향적 교류에 중요한 역할 기대

 

국내 콘텐츠기업의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비즈니스센터가 중국 북경에 해외 최초로 설립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은 한-중 양국 간 문화산업 교류의 핵심 거점이 될 한국 콘텐츠 북경 비즈니스센터의 설립을 기념해 오늘(15, 현지시간) 북경에 위치한 주중한국문화원에서 개관식을 개최한다.

 

한국 콘텐츠 북경 비즈니스센터는 국내 콘텐츠기업의 중국 현지 비즈니스 활동을 위한 사무 및 회의공간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콘텐츠 전시 및 홍보 비즈상담 투자설명회 등 각 기업이 중국에 지사를 설립한 것처럼 개별 맞춤형 현지 종합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비즈니스센터에는 기업들의 비즈니스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공간이 마련된다. 1층 전시관은 3개월 이상 콘텐츠 전시가 가능한 상설전시관과 제작발표회, 기업 IR, 프로젝트 피칭 등이 진행되는 기획전시관으로 구성돼 있다. 주중한국문화원 3층에는 1인 오피스와 회의실(8/10), 라운지 등 사무 공간과 함께 인터넷, 복합기 등 사무에 필요한 환경을 지원하는 스마트 오피스가 들어선다.

 

또한 원활한 업무 진행을 위한 전문 서비스도 제공한다. 국내 중소·영세 콘텐츠 기업이 수출 및 현지 사업을 진행하며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계약 법률 회계 마케팅 분야 북경 현지 전문가의 자문 서비스와 전문 통역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 콘텐츠 북경 비즈니스센터는 공식 홈페이지(www.kconbiz.kr)를 통한 온라인 예약 및 현장 방문 예약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강만석 원장 직무대행은 한국 콘텐츠 북경 비즈니스센터는 국내 콘텐츠 기업들이 어려움 없이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략 거점이라며 이번에 문을 여는 센터를 통해 한-중 문화산업의 미래지향적인 교류를 위한 교두보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한국콘텐츠진흥원 북경사무소 김기헌 소장 (+86.10.6501.997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