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방송애니메이션, 'MIPCOM 2016'을 사로잡다

 

한콘진, 세계 최대 영상콘텐츠 마켓 MIPCOM서 한국공동관 운영...국내 60개 방송·애니 기업 참가

미국, 프랑스, 뉴질랜드 등 20개국 대상 약 6,000만 달러 수출 쾌거

사전 시장정보제공·프로모션·네트워킹 등 마켓 참가 기업에 체계적 지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은 지난 17일부터 나흘 간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종합영상 콘텐츠 마켓 ‘MIPCOM 2016(이하 밉컴)’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하고 전년대비 약 30% 증가한 6,00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한국공동관에는 국내 대표 방송사 KBS, MBC, SBS, CJ E&M 등 방송 관련 기업 21개사와 아이코닉스, 시너지미디어, 삼지애니메이션, 로이비쥬얼 등 애니메이션 관련 기업 30개사 등 총 60개 국내기업이 참가해 콘텐츠 판매 및 포맷·라이선스 수출, 공동제작 등 다양한 형태의 비즈니스 활동을 전개했다.

 

행사를 통해 MBC는 국내에서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드라마 <쇼핑왕 루이>TV 방영권과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포맷을 태국에 판매했다. SBS 역시 인기 예능 <런닝맨>을 태국에 판매하고, 마운틴 TV는 프랑스와 다큐멘터리 <하늘에서 본 한국>의 방영권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는 등 드라마, 예능, 다큐멘터리 외에 다양한 장르의 방송 콘텐츠를 수출하는 성과를 올렸다.


애니메이션 부문에서는 퍼니플럭스 <출동! 슈퍼윙스> 오로라월드 <주사위 요정 큐비쥬> 삼지애니메이션 <파워배틀 와치카> 로코엔터테인먼트 <생일왕국의 프린세스 프링> 지앤지엔터테인먼트 <마법천자문> 등 국내 우수 콘텐츠의 판권 및 라이선싱과 관련해 프랑스, 인도네시아, 스페인, 중국 등 다양한 국가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탁툰엔터프라이즈는 올해 초 <뾰족뾰족 포크가족>의 유튜브 배급계약을 추진한 데 이어, 이번 행사에서 잔슨 미디어(Janson Media)와 애니메이션 <갤럭시 키즈>의 아마존 배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플랫폼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공동제작에 대한 논의도 활발히 진행됐다. 특히, 국내 애니메이션 기업 크리스피는 <반지의 제왕><호빗>의 음향편집을 총괄한 뉴질랜드 대표 후반제작 기업 POW!와 공동제작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112만 달러 규모의 한국·중국·이탈리아·뉴질랜드 4개국 합작 애니메이션 TV시리즈 <롤러코스터 보이, 노리>의 공동제작을 추진하고 영어권 국가로의 배급을 위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2000년부터 국내 콘텐츠 기업의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위해 해외마켓 참가를 지속적으로 지원해왔다. 마켓 및 시장 트렌드, 수출정보 등을 사전에 제공하는 것은 물론 콘텐츠 쇼케이스, 네트워킹, 매체광고 등 행사 전반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콘텐츠 산업은 지난 5년간 8.1%의 성장세를 나타내며 연간 57억 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사업본부 김락균 본부장은 국내 콘텐츠가 세계시장에서 차세대 유망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국내 우수 콘텐츠의 해외진출 기반 구축 및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해외사업진흥단 송인정 과장(061.900.6213), 임빈나 주임(061.900.622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