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의 사람들 6 : 조세호] 조세호는 프로다

상상발전소/콘텐츠이슈&인사이트 2018.08.29 17:00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이미지 출처 : 조세호 프로필 사진


"세호야 무한도전 오늘 촬영하는데 왜 안 왔니?" 

무한도전 멤버들의 뜬금없는 질문에도 조세호는

'아이고 일단 사과를 드리겠습니다'로 화답한다.

어리버리한 표정으로 멤버들의 장난과 억지를 받아주지만,

절대 자신을 낮추지는 않는다.

그는 항상 단정한 정장과 정갈한 헤어스타일을 고수한다.

예능에서 정장이라니.

언뜻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지만 조세호이기에 승화시킬 수 있는 예능이다.

-

글.윤연주(서강대학교 ICT법경제연구소)



조세호의 영입은 한동안 화제였다. 광희의 군 입대 이후, 여러 차례 게스트로 출연한 바 있는 조세호를 정식멤버로 영입을 경정하기 위해 무한도전은 사전 검증 절차로 '인사청문회'까지 열었다. 


'프로봇짐러'로 여러 프로그램의 패널이나 게스트로 전전하던 그는 마침내 무한도전의 마지막 퍼즐이 되었고, 이는 그의 가치를 끌어올리는 결정타가 되었다. (물론 얼마 안 가 그 퍼즐은 추억 상자 속에 고이 모셔졌지만.)


많은 특집을 한께 한 것은 아니지만, 막내로서 무한도전에 합류한 그는 틈이 생길 때마다 상황에 맞는 멘트를 던지며 새로운 캐릭터를 획득하고는 했다. <뗏목 한강 종주 어기여차> 특집에서는 어떤 질문에도 척척 대답하는 면모를 보여주어 '대답자판기'라는 별명을 얻는다. N행시의 달인이었던 박명수를 차례차례 무너뜨리는 장면과 <면접의 신> 특집에서 보여준 조세호의 모습은 그간 계속되어 온 무한도전의 위기론을 한 방에 해결해 줄 것이란 기대를 걸어볼 만 했다. '면접'이라는 상황은 일회성 아이템이었기에 그저 웃기기만 하면 되었는데, 그는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조합하여 면접관의 질문에 성심성의껏 답변을 이어나갔다. 방송에서 냈던 그의 아이디어가 실제 과자로 출시되는 해프닝까지 일어났다.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짧은 기간이었지만 조세호가 시청자에게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요소는 풍부했다. 자칫하면 손해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 상황이 오더라도 그는 주어진 상황에 빠른 판단을 내리고 본인 능력의 최대치를 보여주는 재능을 가지고 있다. <1시간전> 특집에서는 최강 한파가 몰아닥친 아침 출근길로 끌려가 동장군으로 변신, 날씨를 소개하는 기상캐스터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또한, <하우스 IN&OUT> 특집에서는 자신의 집을 기꺼이 '집 안' 팀에 내어주며 '집 밖'에서도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자신의 면모를 어필하기도 했다.


유재석과의 호흡도 좋았다. 조세호가 웃음 포인트를 잘못 짚거나 무리수를 던질 때 유재석이 나타나 '자기야'라는 말로 상황을 끊어주면, 그는 특유의 눈치어린 표정으로 멋쩍어하며 응수한다. 자칫 편집될 수 있는 장면도 '자기야' 세 글자로 인해 잘 맞춘 '합'으로 이어진 것이다. 어느 새 시청자들은 '자기야'란 소리가 들리면 조세호의 표정을 상상하며 웃음짓곤 했다.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무한도전의 종영에 그의 활약도 막을 내렸다. 조세호의 무한도전 합류 100일을 기념하고 난 이후 바로 종영이라니. 조세호가 보여줄 캐릭터에 대한 기대가 컸던 만큼 아쉬움도 컸다. 그러나 짧은 시간에 조세호가 보여준 모습은 그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시청자 또한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본문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