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 정형돈 프로필 사진


정형돈은 촌스럽다.

초기에 쭉 고수했던 5:5 머리부터 은갈치색 양복,

해질 때까지 들고 다닌 가방과 목이 늘어난 티셔츠.

동네를 어슬렁거리며 돌아다니는 삼촌 같던 그는

주로 앞에 나서기보다는 동료들의 개그에 리액션을 해주는 역할로 무한도전을 시작했다.

그는 개그맨 출신임에도 아이러니 하게 웃기는 것 빼고는 다 잘하는 사람이었다. 

그랬던 그가 어느새부터인지 '대세'로 자리잡아 독보적인 캐릭터로

무한도전에 없어서는 안되는존재가 되었다.


-


글. 한가을(추계예술대 영상시나리오학과 4학년)



정형돈은 KBS 공채 코미디언 출신으로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인 <개그콘서트>에선 제법 존재감 있는 캐릭터였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버라이어티에선 맥을 추리지 못했다. 오합지졸들이 모여 있는 무한도전 첫 회부터 함께한 원년 멤버였지만 뒤늦게 들어온 멤버들 사이에서도 늘 치고 나가기를 주저하던 그는 방황하기를 꽤나 오래 겪었다.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다행히도 무한도전은 일반 토크쇼가 아니었다. 정형돈은 평범하고 잘난 것 없는 그들과 함께 '도전'이라고 불릴 법한 것들을 하나씩 해나갔다.


치고 나가는 능력은 없어도 운동신경은 꽤 있었던 그는 에어로빅을 시작으로 정준하와 더불어 '프로레슬링 특집'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혼신을 다한 모습으로 웃음보다 진정성으로 대중들에게 어필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보면 예능일 뿐인데 부상을 입으면서까지 진심을 다해 던지는 '족발 당수'는 드디어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그가 한번 더 도약하는 때가 오는데, 바로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서 운명의 파트너 정재형을 만나고 부터다. 예능에선 보기 힘든 새로운 캐릭터였던 정재형과 그는 <순정마초>를 부르며 무한도전 내 입지를 단단히 했다. 노래에 대한 자신감이 붙었던 걸까. 이제 웃기는 것까지 잘하는 정형돈은 이후 그는 가요제마다 파트너와 최고의 케미를 보여주었다. 그러다 2013년 그는 또 한 명의 운명의 짝, GD(지드래곤)을 만나게 된다.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진상맞고 뻔뻔한 캐릭터인 개화동 오렌지족 정형돈 캐릭터는 GD와의 에피소드에서 탄생했다. 무한도전 내에서도 '패션테러리스트'로 불리는 정형돈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패셔니스타인 지디의 패션을 지적하며 훈수를 두고 동묘 구제시장에 데려가 직접 옷을 골라 입혀주기까지 한 것이다.


하지만 이런 '진상' 짓이 오히려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진상을 부리면서도 은글슬쩍 새침하게 관심을 표하는 정형돈과 애정 어린 시선으로 그를 바라보는 GD의 조합은 마치 '밀고 당기기'를 하는 여느 연인의 모습과도 같았기 때문이다.


정형돈은 무한도전을 통해 성장해온 캐릭터임은 분명하다. 초반의 우물쭈물하던 모습과 달리 그는 시간이 갈수록 부담감을 내려놓고 무한도전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후에 정형돈은 '박명수의 몸과 유재석의 머리'를 갖췄다는 평을 받으며 무한도전의 미친 존재감, 4대천왕으로 불리는 성장을 이뤄냈다.


어떤 특집과 어떤 역할을 맡든지 그 이상을 보여주는 역량을 발휘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나 승승장구했던 그에게 공황장애라는 시련이 찾아온다. 그는 <힐링캠프>(SBS)에서 밝힌 바와 같이 자신에게 주어진 행운과 인기를 감당하지 못하고 스스로를 검열하며 의심했다고 한다.


이미지 출처 : SBS <힐링캠프>


그가 끝내 무한도전을 포함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 소식을 밝히고 나서 무한도전 팬들은 큰 충격에 휩싸인다. 그 무렵 무한도전은 노홍철과 길이 갑작스레 하차한 이후,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한 시기였고 킹스맨을 통해 6번째 멤버로 뽑힌 광희가 채 자리를 잡기도 전의 일이었다.


정형돈은 2016년 당시 이슈화되었던 예능인이었고 그만큼 무한도전은 큰 타격을 입게 되었다. 그 이후 무한도전은 예전의 활력을 찾는 것에 꽤 어려움을 겪었다. 소중한 동료들이 떠나는 걸 지켜보며 남아 있는 원년 멤버들도 눈에 띄게 기운이 빠져보였고 기존 멤버들이 광희나 양세형 같은 신규멤버들을 이끌고 가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었다.


한동안 휴식기를 가졌던 정형돈이 다시 방송에 복귀한 곳은 <무한도전>이 아닌 <주간아이돌>(MBC에브리원)의 지하 스튜디오였다.


이미지 출처 : MBC Every 1 <주간아이돌>


예능인으로서 정형돈의 성장과 함께한 <무한도전>은 그가 사랑하는 프로그램임은 틀림없다. 하지만 거대한 팬덤의 기대 속에서 다시 수십대의 카메라 앞에 서는 것은 분명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결국 그는 무한도전에 복귀하지 못했지만 <무한 상사 - 위기의 회사원> 편에 환자복을 입고 깨알 출연하며 얼굴을 비췄다. 무한도전 멤버, 제작진과 팬에 대한 미안함과 애정이 느껴지는 결정이었다.


정형돈의 역할이 컸던 만큼 무한도전의 끝을 함께하지 못한 것이 아쉽긴 하지만 롭게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그에게 박수를 보내며 그의 마음속에 미안함으로 남아있을 무한도전이라는 큰 산을 넘었길 바란다.



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한국콘텐츠 진흥원 사이트로 연결됩니다.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