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 FNC엔터테인먼트

 

종일 땀 흘리며 고생한 추격전 끝에 상금을 얻을 기회를 얻었고,

이 질문에 ‘진실’만을 답하는 멤버는 300만 원의 상금을 가지게 된다.

앞서 ‘나는 이 상금이 필요한 이웃에게 기쁜 마음으로 기부를 할 것이다’, 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했음에도 거짓 판정을 받아 물 폭탄을 받은 멤버들 다음으로

유재석의 차례가 온다. 그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예’라고 답한다.

그러자 맑고 고운 진실의 종이 울린다. ‘역시 유느님’.

그를 추종하는 자들을 ‘무한재석교’로 부를만큼 그에 대한 대중의 신뢰는 어마어마하다.

카메라 밖에서도 그는 좋은 사람일 것 같다는 믿음은

거짓말 탐지기의 ‘진실’ 판정보다 더 강한 힘을 가지고 있다.

-

글. 박다영(추계예술대 영상시나리오학과 3학년)

 

 

 

<무한도전>(이하 무한도전)에서 그는 첫 회부터 종영까지 함께 한 유일한 멤버이자 다른 멤버들을 이끄는 ‘유반장’이다. 사실 무한도전 초기에 그는 지금과 달리 저질 체력에 잘하는 것이 없는 캐릭터였다. 약간의 반전이 있다면 춤을 좋아하고 학창시절에 성인 비디오를 종종 봤다는 것이다.

 

특히 이성에 관심이 많아 한 여성이 자신에게 호감을 보였다고 착각한 사연을 고백하며 ‘날유’, ‘압구정 날라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이처럼 그는 놀기 좋아하는, 철없는 막내아들의 느낌도 가지고 있다. 그런 그가 <무한상사>의 ‘유 부장’이 되면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유 부장은 잔소리도 심하고, 직원들(멤버들)에게 퇴근을 하라고 해놓고 자신은 자리에 앉아 일을 더 하고 가겠다고 하며 은근히 눈치를 주는 얄미운 상사다. 그는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박명수와 정준하에게 엄청난 깐족거림을 보여주며 악역 역할을 잘 소화해낸다. 이는 무한도전에서 자주 보던 장면이기도 하지만 실제 회사에서도 흔히 있을법한 상사와 부하직원의 구도를 보여주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많은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유재석이 국민MC라 불린 건 겸손하고 착한 모습 때문이지만 재미를 보장하는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톱스타이기 이전에 자신이 코미디언임을 잊지 않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의 자리는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센터다. 다른 멤버들은 어쩌다 그가 자리를 비우게 되면 그의 자리에 서보며 잠시나마 1인자 자리에 대한 야망을 보여준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멤버들은 유재석이 오기만을 오매불망 기다린다. 제작진이 준비한 자리 선정 특집에서도 유재석이 어느 자리로 가든 그의 위치에 따라 제작진과 멤버들의 시선은 따라갔다.

 

그가 서 있는 자리는 ‘유재석이 매일 느끼는 압박감’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적이 있었던 사진 한 장으로 어느정도 설명된다.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이 사진 속에는 수십 대의 카메라와 제작진, 멤버들 모두의 시선이 그에게 향해있고, 이 모든 것을 감당해야했던 그 자리의 무게에 대해 보여준다. 수많은 부담을 떠안았던 유재석은 무한도전에서 출연자 이상이었다. 제작진과 함께 회의하고 그들의 수고로움에 공감하고 미안해하며 눈물지었다.

 

또한 무한도전의 시그니쳐인 ‘추격전’의 재미를 더하기 위해 꾸준히 운동을 하고 술·담배를 끊는 의지를 보여준다. 유재석은 단순히 센터 ‘자리’에 서 있는 것이 아닌 진정한 센터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는 것을 멤버들도, 제작진들도, 시청자들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의 자리는 그의 것만이 아니었다.

 

 

 

무한도전은 극한의 도전을 하기도 하지만 감동을 선사하는 휴머니즘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기도 했다. 그만큼 출연진들의 진심어린 눈물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 중 유재석은 특히 많은 눈물을 보이는 멤버 중 하나였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특집에서 체조 해설을 하며 선수들의 그간의 노고에 오열하듯 감격하기도 했으며 봅슬레이 특집, 조정 특집, 레슬링 특집, 댄스 스포츠 특집 등 많은 스포츠 특집에서도 눈물지었다. 진심을 다한 노력의 결실이 맺어지는 순간이면 그의 눈물샘은 어김없이 작동했다.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았던 분야에 막무가내로 도전했고, 어떤 결과를 얻든 그들이 노력했던 과정들을 함께 본 시청자들은 가슴 벅참과 감동을 함께 느낄 수 있었다.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그가 원래 눈물이 많은 사람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매번 그와 함께 울게 되는 건 많은 사람들 역시 그의 눈물에 공감하고, 진심이라 느껴졌기 때문이 아닐까?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2011년에 열린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서 유재석은 이적과 함께 <압구정 날라리>라는 곡에 신나게 춤을 췄다. 관객들이 여흥을 가득 안고 떠난 후, 유재석은 빈 관객석을 바라보며 <말하는 대로>를 불렀다.

 

자신 역시 긴 무명시절 동안 당장 내일 무엇을 해야 할 지도 모르겠고, 막막했던 시절이 있었듯 그가 요즘 청춘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가사에 담담히 들어가 있고, 유재석의 진실된 목소리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기억하는 유재석의 모습은 <압구정 날라리> 속의 밝은 유재석이겠지만 <말하는 대로> 속 유재석의 모습은 그가 기억하는 자신의 모습일지도 모른다.

 

이미지 출처 : MBC <무한도전>

 

13년의 세월동안 무한도전으로 인기와 명성을 누리면서도 그는 그때 자신의 마음가짐을 잊지 않으려 부단히 노력했을 것이다.

 

하지만 사람이기에 그도 미래가 늘 불안할 것이다. 그러나 그는 말한다. 말하는 대로 될 수 있다고 믿는다면 될 수 있다고, 그러니 도전해보라고. 유재석이 보여준 무한히 도전하는 모습은 그가 어디에 있든 시청자들이 그를 응원하고 믿게 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본문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