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프린팅 패션 디자이너부터 드론 공연 기획자까지”

분류없음 2017.11.02 17:00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3D프린팅은 설계도를 컴퓨터에 입력한 뒤 플라스틱 액체 등의 원료로 입체적 물질을 만드는 새로운 프린팅 기술입니다. 3D프린팅은 아이디어를 가진 개인이 복잡하고 거대한 생산 설비 없이도 손쉽게 생산과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생산과 창작의 문턱을 낮추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인데요. 특히 최근에는 ‘창의성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패션 분야에서 3D프린팅을 적용하는 사례가 주목 받고 있습니다.


3D프린팅을 활용한 패션 디자인의 대표주자는 네덜란드의 아이리스 반 헤르펜입니다. 적층 방식의 3D프린터로 만든 헤르펜의 의상은 기존 옷감에 비해 훨씬 적은 제약 속에서 원하는 모양을 만들어 3D프린팅의 장점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헤르펜은 한 인터뷰에서 “3D프린팅이 전통적인 패션 디자인의 한계에서 나를 자유롭게 해줬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아이리스 반 헤르펜 이후 3D프린팅을 이용한 패션 작품이 빠르게 늘어나면서 3D프린팅은 기존 패션 산업의 새로운 돌파구가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3D프린팅 패션 디자이너에 대한 관심 또한 커지고 있습니다.



[이미지 출저 – VERITY studios 제공]




드론이 민간 영역으로 넘어온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입니다. 하지만 드론은 기존의 무인기에 비해 조종하기 쉽고 공중의 원하는 곳에서 안정적으로 머물 수 있는 등 고유의 장점을 앞세워 항공 촬영, 감시, 운송, 레저 등 다양한 분야로 빠르게 역을 넓혀가고 있는데요. 특히 최근에는 공연 무대에까지 올라 주목받았습니다. 국제적인 공연단체인 캐나다의 태양의 서커스가 제작한 뮤지컬 <파라무어> 에는 드론들이 전등갓으로 변신해 공중에서 춤을 추며 극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었고,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500대의 드론이 LED 조명을 달고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하늘에서 화려한 군무를 펼치기도 했습니다.


올해 미국 슈퍼볼에도 드론이 등장하기도 했었는데요. 올해 초 슈퍼볼 하프타임 공연에서 300개의 드론이 밤하늘에서 춤을 추고 성조기 모양을 연출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디즈니가 드론을 공연에 활용하기 위해 다수의 특허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앞으로 공연 무대에서 드론을 더욱 자주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 모바일 기기 사용자 이모티콘 사용은 필수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이모티콘은 문화권에 따라 서로 다르게 해석되기도 하는데요. 예를 들어 웃으며 우는 표정의 이모티콘은 서양에서는 너무 웃겨서 눈물까지 흘리는 모습으로 이해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중동에서는 같은 이모티콘을 보고 매우 비통한 모습으로 해석한다고 하는데요. 이모티콘이 문화권, 언어, 세대 등에 따라 어떻게 해석되는지를 풀이하고 알려주는 역할이 필요한 이유 중 하나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말 한 번역회사는 이모티콘 번역가를 공개 모집했습니다. 이모티콘은 2015년 옥스퍼드사전이 올해의 단어로 선정했을 정도로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어 이모티콘 번역가에 대한 수요 역시 앞으로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밖에 여행비디오 창작자, 상품 스토리텔러, 그리고 사람들의 추억을 되살려주는 노스텔지스트 등도 해외에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직업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여행비디오 창작자는 여행지의 풍경과 문화 등을 영상으로 찍어 이를 다른 여행자들이 볼 수 있게 제공하는 사람으로, 2013년 설립된 백패커유니버스를 통해 처음 대중적으로 알려졌습니다. 상품 스토리텔러는 상품에 재미있고 관심을 끌 수 있는 스토리를 가미해 전달하는 직업으로, 상품이나 서비스 공간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함으로써 사람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켜 판매로 연결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이처럼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러한 움직임은 때로 오랜 기간 이어져 온 시스템에 파열을 일으키는 혁신성을 동반한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더욱 관심을 끌 것으로 생각 됩니다.


글 강동식 객원기자




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신고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