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희 작가와 장항준 감독이 예비 작가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