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벤처단지 주요 시설 일반에 무료 개방한다

상상발전소/공지사항 2016.04.27 10:17 Posted by 한국콘텐츠진흥원 상상발전소 KOCCA

cel벤처단지 주요 시설 일반에 무료 개방한다

                 

◆ 국민 세금으로 마련된 공공 시설…대국민 서비스 강화 차원서 전격 개방 결정

◆ 콘텐츠 제작 지원시설, 비즈센터, 네트워킹 라운지 개방…전문 투어 프로그램도 운영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은 현 정부 핵심과제인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의 우수성을 알리고 국민의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서울시 청계천로에 위치한 문화창조벤처단지(이하 cel 벤처단지)의 주요 시설을 일반에 무료로 개방한다고 25일 밝혔다.


□ cel벤처단지는 ▲문화융성을 통한 창조경제 구현 ▲일자리 창출 ▲글로벌 융복합 킬러콘텐츠 개발 및 유통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 핵심 사업의 주요 거점으로 지난해 12월 말 구(舊) 한국관광공사 건물에 개소했다. 현재 스타트업, 벤처기업 등 93개의 유망기업이 입주해 빅 킬러 콘텐츠 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개발된 콘텐츠의 사업화를 원스톱으로 지원해주는 비즈센터도 입주해 있다.


□ 이번에 개방되는 내부 시설은 cel벤처단지 9층, 16층, 17층 등 총 3개 층으로 특히 9층에는 ▲융복합 콘텐츠의 시연과 테스트를 할 수 있는 UHD급 프로젝션룸 ▲12M급 와이드 LED룸 ▲대용량 렌더링 작업이 가능한 렌더팜룸이 마련되어 있어 콘텐츠 제작과 관련된 일반인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켜 줄 것으로 기대된다.


□ 또한 16~17층에 마련된 비즈센터에 입주한 여러 지원기관들과 자유롭게 상담도 할 수 있다. 이밖에 cel벤처단지 전문 투어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 문화창조벤처단지의 시설 이용 및 투어 프로그램의 자세한 내용은 cel벤처단지 홈페이지(www.k-cel.kr)에서 확인 가능하며, 온라인 사전신청 후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 한국콘텐츠진흥원 이현주 cel벤처단지본부장은 “문화창조벤처단지는 국민의 세금으로 마련된 공적 시설인만큼 대국민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시설 개방으로 문화창조벤처단지가 국민에게 조금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한편 cel벤처단지에 입주한 기업들은 지난해 12월 말 cel벤처단지가 개소한 후 불과 100일 만에 ▲실리콘 밸리 투자사 빅베이슨캐피털 ▲미국 월트디즈니 등으로부터 총 4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53명의 신규 인력을 충원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신고

※ 본 글의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